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4_0010_001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연도_서벽_문지기_상세_인물

 
  • 저필자김진순(부산국제여객터미널 문화재감정관)
수산리 벽화고분의 연도 서벽에 그려진 문지기의 인물 모습이다. 이 문지기는 갑옷과 투구를 쓴 무사형이 아닌 평복차림에 서역인의 얼굴특징을 보여주는 역사형의 모습이다.
우선 머리 형태를 살펴보면 긴 곱슬머리를 위로 묶어 올려 외상투를 틀었으며, 팔자 형태로 치켜 올라간 눈썹과 부리부리한 눈망울, 날카롭게 뻗친 콧수염, 허옇게 드러낸 이빨은 사나운 악귀도 두려워 감히 범접하지 못할 용맹스러운 인상을 지니고 있다.
몸에는 품이 넉넉한 긴 두루마기를 입고 있다. 두루마기의 깃과 아랫단에는 짙은 색의 선(襈 : 학이나 두루미의 날개 끝이나 목 분에 있는 검은 깃털을 모방한 의복양식으로, 시베리아 샤머니즘의 영향으로 볼 수 있음)이 둘러져 있다. 선을 대는 풍습은 북방민족의 복식에서 공통으로 발견되는 특징이다. 선은 장식적인 측면과 실용적 측면 두 가지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매우 효율적인 디자인이다. 즉 서로 다른 색깔의 천으로 옷의 가장 자리를 장식하여 화려함을 강조하였고, 쓸려서 헤지기 쉬운 목둘레나 소매부리, 저고리 아랫단[도련]에 천을 덧댐으로써 내구성을 살렸다.
착의 방식은 옷섶을 왼쪽으로 여며 입는 좌임(左袵 : 오른 쪽 옷섶을 왼쪽으로 여며서 입는 방식)이다. 이러한 착의 방식은 북방민족에게 유행하였던 전통적인 방식으로 고구려에서는 한족의 우임(右衽: 겉섶을 오른 쪽으로 여며 입는 방식으로 전통한복의 저고리 착의 방식이 여기에 해당함)이 전래된 이후에도 계속해서 병행하여 사용하였다.
허리부분에는 띠를 매어서 활동성을 높였다. 허리 띠 아래로 풍성한 옷 주름이 유려하게 흘러내리고 있으며, 넓은 소매 자락은 부풀려 날리는 모습이 마치 활짝 핀 나팔꽃을 연상시킨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