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3_0020_0030_001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앞방_남벽(입구동쪽)_의장대열_상세인물(문관)

 
  • 저필자김진순(부산국제여객터미널 문화재감정관)
앞방 남벽 무덤 입구의 동쪽벽 상단에 그려진 의장대열 가운데, 양손으로 붉은 깃발을 세워들고 있는 문관(文官)의 상세도이다. 먼저 의관을 살펴보면 머리에는 모자 뒷부분의 운모가 양쪽으로 뾰족하게 갈라져서 앞으로 구부러진 문관용 책을 쓰고 있다. 책 앞부분의 이마를 감싸는 부분이 검은 색이 아닌 붉은 색으로 디자인되어 매우 화려하게 돋보이는 작용을 한다. 의복은 문관들이 주로 입는 소매가 넓은 붉은 색 긴 두루마기 형태의 포(袍)를 걸치고 있으며 허리에는 띠를 매었다. 특히 가장 잘 헤지기 쉬운 두루마기의 목둘레와 소매, 아랫단에는 색깔을 달리하는 천을 덧대어 실용성과 장식성을 모두 살리고 있다. 이처럼 덧댄 천을 ‘선(襈)’이라고 부른다. 선은 학이나 두루미의 날개 끝이나 목 분에 있는 검은 깃털을 모방한 의복양식으로, 시베리아 샤머니즘의 영향으로 볼 수 있다. 검은 색의 가는 주름 사이로 굵게 처리된 붉은 주름선이 보여 마치 평면적인 그림에 볼륨감이 강조된 듯 입체적인 효과를 가져 오고 있다. 인물들의 얼굴에서는 이목구비는 대체로 비슷하지만 얼굴형에 차이를 두어 인물들의 개성을 살리고자 한 노력이 엿보인다. 이 그림을 제작한 화공의 수준 있는 인물화 솜씨를 엿볼 수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