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옥녀(玉女) 02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덕흥리벽화고분(德興里壁畵古墳) 앞 칸 서벽의 천정에 그려진 옥녀(玉女)의 상세도이다. 옥녀는 선인(仙人)과 같이 선계(仙界)에서 살고 있는 인물로, 일반적으로 선계의 최고신인 서왕모(西王母)나 동왕공(東王公) 등과 같이 지위가 높은 신선들의 시중을 드는 역할을 한다.
화면의 옥녀는 양 손으로 음식물이 담긴 그릇을 받쳐 들고 공중을 날고 있는 모습이다. 음식물을 나르는 모습에서 옥녀가 바로 천상의 시녀라는 것을 엿볼 수 있다. 옥녀 옆에는 먹으로 쓴 ‘옥녀지□(玉女持□)’이라고 쓴 묵서명이 보인다. 옥녀는 선인처럼 특별한 신체적 특징을 지니고 있지는 않다. 화면의 옥녀는 머리를 높이 틀어 올린 후 몇 가닥을 아래로 길게 내려뜨리고 허리띠를 맨 긴 저고리와 치마를 착용하고 있다. 서벽에 그려진 또 다른 옥녀보다 젊고 화려하게 묘사되었다. 이들 옥녀의 모습은 벽면에 그려진 다른 시녀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벽면의 시녀들이 묘주부부의 시중을 들고 있다면 이들은 선계에서 신선들을 모시고 있을 뿐이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