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2_009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태수배례도(太守拜禮圖)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덕흥리벽화고분(德興里壁畵古墳)의 앞 칸 서벽에 그려진 13군 태수(太守)의 배례도(拜禮圖)이다. 13군 태수는 화면의 상하 2단에 일렬로 서서 북벽에 그려진 진을 향해 인사를 하는 듯한 모습으로 묘사되었다. 각 열의 맨 앞에는 진의 남녀 시종이 무릎을 꿇고 진에게 이들의 배알을 보고하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태수들의 얼굴 앞에는 묵서명(墨書銘)의 글자가 보이는데, 여기에는 태수에 관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인물들은 모두 주황색의 소매가 넓은 긴 도포를 입고 있다. 머리에는 문관용 책(幘 : 문관이나 무관의 의례용 모자로, 뒷부분의 운두가 두 갈래로 갈라져 앞으로 구부러진 형태와 운두가 뾰족하게 솟은 형태 두 가지가 있음. 전자는 문관용이며 후자는 무관용임)을 쓰고, 허리에는 흰 띠를 맸는데 공수 흰 끈 자락이(拱手 : 양손을 소매 자락에 넣어 가슴 앞에 모으고 있는 자세)를 한 양 손 아래로 흘러내리고 있다. 유일하게 상단의 맨 앞에 서있는 인물만이 무관용 책을 쓰고 있어 무관 신분임을 알 수 있다. 각 인물들의 얼굴은 개성이 살아있는 못하고 획일적인 모습을 보여주어 한 사람의 화공에 의해 그려진 것으로 판단된다. 하단의 인물들은 박락이 심해 얼굴을 알아보기 힘들다.
이처럼 정사를 돌보는 형식의 묘주초상은 안악3호분에서도 등장하여, 고구려 초기의 묘주초상이 무엇보다도 묘주 생전(生前)의 위엄과 높은 지위를 강조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초기의 계세적(繼世的) 성격이 강한 사후세계관(死後世界觀)의 영향이라 할 수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