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2_0070_00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천정의 수렵도(狩獵圖)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덕흥리벽화고분(德興里壁畵古墳) 앞 칸 동벽의 천정 하단에 그려진 수렵도 벽화이다. 수렵장면은 말 타기와 활쏘기를 즐기는 고구려인들의 생활풍속 및 상무(尙武) 정신이 잘 반영된 벽화 소재 가운데 하나이다. 문헌 기록들을 보면 고구려는 고을마다 경당(經堂)을 지어 젊은이들에게 글 읽기와 활쏘기를 가리켰다고 한다. 특히 이들은 어려서부터 말 타기와 활쏘기를 부지런히 연마하였다. 고구려를 건립한 주몽의 이름은 바로 ‘활을 잘 쏘는 사람’이란 뜻으로 고구려인들이 활쏘기와 말 타기를 얼마나 중시했을 지를 미루어 짐작해 볼 수 있다.
수렵장면은 동남 벽이 맞닿는 모서리를 중심으로 양쪽에 모두 표현되었다. 모두 8명의 기마무사가 등장하는데, 그 가운데 5명의 무사가 등장하는 동벽의 수렵도가 훨씬 더 큰 규모를 자랑한다. 화면에는 높고 낮은 산악문(山岳紋)이 그려진 깊은 산속을 무대로 쫓고 쫓기는 무사들과 산짐승들의 긴박한 순간이 약진감 넘치게 표현되었다.
고구려의 무사들은 이러한 사냥활동을 통해 말 타기와 활쏘기를 매우 효과적으로 연마할 수 있었다. 특히 이웃국가들과의 전쟁이 빈번하였던 당시의 국제정세에 비추어 볼 때, 일상적으로 전투기술을 익히고 신체를 단련할 수 있는 수렵활동은 고구려인들에게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녔을 것으로 여겨진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