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개마무사 03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덕흥리벽화고분(德興里壁畵古墳)의 앞 칸 동벽에 그려진 출행도 가운데 상단에 그려진 개마무사(鎧馬武士)의 상세도이다. 개마무사란 말과 무사 모두 철갑옷으로 중무장을 한 경우를 가리키는 것으로, 개마부대는 고구려 군대의 핵심정예부대였다. 이들은 전투에서 가장 먼저 적의 진영에 들어가 대오를 흐트러트리는 막중한 임무를 맡았다. 개마기병의 전성기는 고구려의 광개토대왕(廣開土大王) 시절이다. 광개토대왕은 이 개마기병을 아주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가야(伽倻)를 멸망시켰다. 말과 무사가 모두 철로 중무장된 개마기병은 당시의 보병들에겐 거의 탱크에 버금가는 위력을 지닌 두려움의 대상이었을 것이다.
화면에 보이는 개마무사는 새의 깃털이 달린 투구를 쓰고, 철로 만들어진 갑옷을 입고 있다. 그가 타고 있는 말도 얼굴에는 철로 제작된 방패용 가면을 쓰고 몸에는 갑옷을 걸쳤다. 철갑옷은 일반적으로 무게가 많이 나가 기동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행진을 하는 말의 발걸음이 다른 문무관이 타고 있는 말들과 비교해 보면 앞 다리가 육중한 것이 무겁게 늘어지는 것을 볼 수 있다. 화공의 세심한 표현력이 돋보인다. 새 깃털은 무사의 투구뿐만 아니라 말의 머리 위에도 장식되어 있다. 말의 엉덩이 부분에는 꼬리 장식이 부착되어 있는데 다른 말들에 비해 보다 화려한 의장을 갖췄음을 알 수 있다. 개마무사는 주로 긴 창을 무기로 사용한다. 깃발장식이 달린 긴 창을 들고 말을 탄 무사의 모습과 철 조각으로 만들어진 갑옷의 형태가 뛰어난 솜씨로 세밀하게 잘 그려졌다. 실력이 뛰어난 화공의 작품임을 알 수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