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기마인물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통로 서벽의 상단에 그려진 묘주부부출행도(墓主夫婦出行圖)의 기마인물(騎馬人物) 상세도이다. 맨 앞에서 행렬을 선도 하는 두 명의 기마인물 가운데 위쪽에 있는 무관이다. 무관(武官)이라는 직분은 머리에 쓰고 있는 책(幘 : 문관이나 무관의 의례용 모자로, 뒷부분의 운두가 두 갈래로 갈라져 앞으로 구부러진 형태와 운두가 뾰족하게 솟은 형태 두 가지가 있음. 전자는 문관용이며 후자는 무관용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들 기마인물도 무관의 얼굴과 자세, 말의 세부 묘사 및 자세가 너무나 흡사하여, 시간 제약 상 화공의 예술적 창조정신이 발휘되지 못하고 기계적으로 벽화의 정해진 내용들을 채워나갔음을 유추해 볼 수 있다.
우선 복장을 살펴보면 승마(乘馬)에 편리한 통이 좁은 바지[궁고(窮袴)]를 착용하고 있다. 상의(上衣)로는 저고리를 입었는데 허리에는 띠를 둘렀으며 특히 목둘레, 소매, 아랫단에 선(襈 : 학이나 두루미의 날개 끝이나 목 분에 있는 검은 깃털을 모방한 의복양식으로, 시베리아 샤며니즘의 영향으로 볼 수 있음)을 대었다. 이는 고구려 복식의 특징 가운데 하나이다.
말은 인물의 크기에 비해 너무 작게 그려졌다. 당시 고구려에서 사용된 말은 중앙아시아산의 다리가 길고 몸집이 큰 한혈마(汗血馬)가 아닌, 몽골의 초원일대에서 자란 다리가 짧은 조랑말 종류였다. 그렇다 하더라도 화면에 보이는 인물과 말의 비례는 너무나 비현실적이다. 특히 다리 부분이 몸집에 비해 가늘고 약한 모습을 보여주며, 검은 색의 부츠를 신은 것처럼 처리된 모습이 우스꽝스럽다. 말은 갈색 털을 자랑하며 근육이 잘 다듬어진 건장한 모습이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