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k.d_0001_0030_005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서벽의 제4굄돌(봉황(鳳凰))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강서대묘(江西大墓) 천정 제4굄돌 서벽 옆면에 그려진 봉황(鳳凰)이다. 봉황에 대해서는 용(龍)과 마찬가지로 그 형태에 대한 기록이 매우 다양하다. 『산해경(山海經 : 동이족(東夷族)의 신화전설을 집대성한 일종의 무속서)』에는 「한 새가 있는데 닭과 같이 생겼으며 오색의 무늬가 있다. 이름하여 봉황이다.」라는 기록이 있으며, 『설문해자(說文解字)』에는 「봉황은 신조(神鳥)로 오색을 띄며, 앞모습은 기린(麒麟 : 자연계에 실재로 존재하는 목이 긴 짐승이아니라, 머리에 뿔이 하나 다린 상상 속의 동물로, 상서로움을 상징함)이며 뒷모습은 사슴이다. 또한 뱀의 목에 물고기의 꼬리, 용의 비늘에 거북이의 등, 그리고 제비의 턱에 닭의 부리를 지니고 있다.」라는 기록도 보인다. 따라서 봉황은 닭을 닮은 모습이거나 여러 동물의 각 부분들을 합성한 형태로 서수(瑞獸, 상서로운 동물)로서의 성격이 강조되었다.
화면에 보이는 봉황은 모두 2마리로, 강서대묘의 묘실 남벽에 그려진 주작과 유사한 모습을 보여준다. 왼편에 있는 봉황의 입에는 팔메트{종려잎나무. ‘인동(忍冬)’이라는 명칭으로 더 잘 알려져 있으나 국제적 통용어는 팔메트임}가 아닌 붉은 색의 리본이 물려있다. 이는 강서대묘에 그려진 다른 봉황의 도상에서는 볼 수 없는 특징이다. 날개의 깃털에 표현된 세밀한 선묘의 처리나 꼬리의 유려한 곡선 등에서 고구려 화공의 높은 예술적 수준을 짐작할 수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