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주작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강서대묘(江西大墓)의 남쪽 입구 양 벽에 그려진 주작(朱雀) 그림이다. 주작은 청룡과 같은 상상의 동물이며 주조(朱鳥) 또는 적조(赤鳥)라고도 불려진다. 『설문의증(說文義證)』에는 주작이란 명칭이 불을 보면 곧바로 하늘로 날아오르는 이 새의 특성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또한 후한(後漢) 시대의 동경(銅鏡)에 보이는 「좌청룡과 우백호는 사악한 것을 물리치며, 주작과 현무는 음양을 따른다(左龍右虎辟不羊, 朱鳥玄武順陰陽)」는 명문에서처럼 주작과 현무는 음양을 상징한다. 그 모습은 봉황(鳳凰)과 흡사하며 문헌 기록들을 보면 주작이 신조(神鳥)인 봉황에서 유래했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주작은 도상이나 그 상징적 의미에서 봉황과 동일하게 취급되기도 한다.
여기에서 고대 문헌에 나타나는 기록 즉 「봉황은 암수로 봉(鳳)은 수컷이며 황(皇)은 암컷을 지칭한다」는 내용에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그동안 봉황은 자웅동체(雌雄同體 : 암컷과 수컷이 한 몸이라는 의미)의 한 마리 새인가 아니면 자웅이 독립된 두 마리 새인가 하는 점에 관심이 모아져 왔다. 흥미롭게도 중국이나 고구려의 벽화내용을 살펴보면 봉황이나 주작이 한 마리만 나타나는 경우와 두 마리가 짝을 이루어 나타나는 경우를 모두 볼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고구려 고분벽화에서 주작은 두 마리가 등장한다. 이는 남방(南方)을 상징하는 주작을 무덤입구가 있는 남쪽에 그리다 보니 중앙의 입구 양편으로 두 마리를 그려야만했던 것으로 이해할 수도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문헌 속의 기록에서처럼 주작이 음양을 상징하기 때문에 이를 강조하기 위해 자웅 두 마리를 함께 그린 것으로 이해할 수도 있다.
화면속의 그림은 강서대묘(江西大墓)의 남쪽 입구 양편에 그려진 주작도이다. 서로 입구를 향해 마주보는 자세로 묘사되었다. 날개를 퍼덕이며 금방이라도 하늘로 오를 듯한 기세를 보여준다. 두 마리의 주작은 얼핏 보면 동일한 모습으로 보이나 세부묘사와 배경에서 약간의 차이를 보인다. 특히 부리와 얼굴, 전반적인 몸의 선조(線條)에서 보이는 차이는 바로 암수를 구별하여 묘사했기 때문에 생긴 결과로, 입구 왼쪽 벽에 그려진 것이 암컷이며 오른쪽 벽에 그려진 것은 수컷이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