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유적명
기사제목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청룡

 
  • 저필자김진순(대구국제공항 문화재감정관)
강서대묘(江西大墓)의 동쪽 벽에 그려진 청룡(靑龍)그림이다. 용(龍)은 선사시대부터 고대인들에게 가장 사랑받고 숭앙되던 신화적 동물로, 동쪽 방위의 상징물이자 수호신(守護神)이다. 그 형상은 상상속의 동물이기 때문에 “사슴의 뿔, 낙타의 머리, 귀신의 눈, 뱀의 목, 이무기의 배, 물고기의 비늘, 매의 발톱, 호랑이의 발, 소의 귀”와 같이 9가지 동물들의 특징을 합성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이처럼 복잡한 조합은 다름 아닌 용의 신성(神性)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강서대묘의 청룡은 전체적으로 화려하고 생동감 있는 모습으로 묘사되었다. 포효하듯 크게 벌린 입에서 강렬하게 뿜어 나오는 붉은 기운은 신령스런 동물인 청룡의 위엄을 잘 보여 준다. S자형으로 흘러내린 목선과 몸통부분에는 푸른색, 녹색, 붉은색을 번갈아 채색하였는데 그 위에 검은 선으로 망사무늬의 비늘을 묘사하여 신비롭고 화려한 용의 모습을 표현하였다. 고대 문헌 가운데에는 용을 가리켜 비늘을 가진 동물 가운데 가장 으뜸이라고 하였는데 문헌의 내용에 걸맞는 위풍당당한 모습을 엿 볼 수 있다.
가슴 양옆에 붉은 색으로 묘사된 불꽃 형태의 무늬는 날개를 표현한 것으로 목뒤에 부착되어 있는 ‘척목(尺木 : 용이 하늘을 오르는 데 꼭 필요한 도구로, 용의 목 뒤와 엉치에 붙어 있는 박산(博山) 혹은 보주(寶珠)형태를 가리키는 용어임)’과 함께 용이 승천(昇天)하는데 사용된다. 금방이라도 날아오르려는 듯 앞발을 번쩍 치켜 올린 자세에서 진취적이며 활달한 고구려인의 기상이 느껴진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