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한일회담외교문서

상세검색

닫기
회의명
기사명
작성·수신·발신자
문서종류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kj.d_0003_0020_00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한일회담 재개에 관한 보고의 건

 
  • 발신자대한민국 주일대표부 공사 김용식
  • 수신자외무부장관
  • 날짜1953년 4월 17일
  • 문서종류공한
  • 문서번호한일대 제4744호
  • 형태사항필사 국한문 
韓日代 第4744號
檀紀 四二八六年 四月 十七日

大韓民國 駐日代表部 公使 金溶植

外務部長官 閣下
韓日會談 再開에 關한 報告의 件
 

標記의 件에 關하여는 韓日會談 第一次 本 會議는 去般 成立된 金公使와 日本 外務省 ▣村▣官과의 合議에 依해서 檀紀 四二八六年 四月 十五日에 日本 外務省 會議室에서 再開催 되었으며 同 會議開會 劈頭에 大韓民國 首席代表 金公使와 日本 側 首席代表 久保田 參與로부터 各 人事交換이 있은 後에 別添과 如히 會議가 進行되었끼에 玆에 報告하나이다
別添 兩國 首席代表 人事의 말
第一次 本會議 經過報告書

 
별지 : 한일회담 제1차 회의에서 일본대표 구보타의 인사말해제
 
  • 작성자구보타
  • 날짜1953년 4월 15일
  • 문서종류기타
  • 형태사항영어 
Address by Mr. K. Kubota

Representative of the Japanese Government at the First Meeting of the Japan-Korea Talks
 


Arpil 15, 1953

Mr. Kim, Representative of Korea and gentlemen,
On this occasion of opening the Japan-Korea talks, I talke a great pleasure to extend my heartfelt welcome to you, Mr. Kim and other members of the Korean Government.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point out that Japan and Korea, bound by close geographical and historical ties, should naturally be on the most friendly terms and cooperate freely and fully with each other. We should do so especially now in the face of the cold war that goes on in various parts of the glove. In this connection, it is truly regrettable that normal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have not been established yet. The last Japan-Korea Conference broke down mainly because the both parties stuck too much to their own views and principles. If we do that again, we are bound to fail once more. Therefore, I believe, you gentlemen will all agree with me when I say that a spirit of friendliness and conciliation on the "give-and-take" basis should prevail over the whole series of the meetings to follow.
Let us get together and work together in that spirit. This time we must, gentlemen, succeed.
Thank you.

 
별지 : 대한민국 대표 김용식 공사의 인사말해제
 
  • 작성자김용식
  • 날짜1953년 4월 15일
  • 문서종류기타
  • 형태사항영어 
Remarks of Minister Yong Shik Kim, Chief of the Korean Mission in Japan and Chief of ROK Conference Delegation, At Reopening of Korea-Japan Conference, Wednesday, April 15, 1953 (at Tokyo):
 

YOUR EXCELLENCY CHIEF DELEGATE KUBOTA; Japanese and Korean Delegates: -
An eventful year in the life of our nations and the rest of the world has passed since delegations from Japan and Korea sat down together in an official conference to discuss the major problems existing between our two countries.
During that time Japan has been engrossed in the vital tasks of renewing her membership in international society and rebuilding her national life. Korea, in that same period, has passed through almost the entire third year of her crusade against communist aggression - a crusade for the benefit of all mankind. The rest of the world, meanwhile, has continued to exist in a state once eloquently described in a famous speech as "half slave and half free."
So we are resuming this Korea-Japan conference today, nearly a year after the conference was broken off, in a world in which the battle for freedom from enslavement has barely been joined.
I speak of this world situation in connection with our conference not alone to emphasize the interdependence of all the peoples of the earth in these times, but because this situation is critically close to both of our nations. If, as has been said in Japan, this crisis is on your doorstep it can be said to have intruded right into our house! Indeed, this latter expression is tragic fact rather than picturesque speech, because every family in Korea has suffered personal loss, many have seen home and livelihood destroyed, and many, many have been killed, wounded, impoverished or orphaned.
Under normal circumstances it would be desirable that Japan and Korea get along as neighbors, because of the geographical proximity of the one to the other, as I have mentioned in earlier sessions of the conference. But now a neighborly, friendly relationship is not only a desirable thing; it is a real necessity.
Nations not under the rule of the "Iron-Curtain" only harm themselves, to say nothing of that gallant and inspired coalition of U.N. states dedicated to the preservation of the freedom of all mankind, if they do not make every effort to come to terms with one another.
Upon his departure for his homeland from Tokyo last January 7, our greet President, Dr. Syngman Rhe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settling the problems existing between Korea and Japan and remarked:
"Therefore, unless an understanding in one form or another is reached on these problems, we can hardly expect peace in the Orient to be secure."
It is hardly a secret that there is between Korea and Japan a dark past which we on the Korean side are molding every effort to forget. We enter this conference after opposing its interruption in the first place and campaigning for nearly a year to renew it - in a spirit of co-operation and friendship. The old days are over, and I am sure no responsible persons would try to revive them - because to attempt to do so would inflame old antagonisms and delay a rational and just settlement between our two countries.
As Chief Korean Delegate I can tell you honestly that the reopening of this conference means a great deal to me. I have high hopes for it. I hope that you gentlemen and I can sit around the conference table and discuss our problems freely, frankly and earnestly, and that we will come to fair, just and reasonable conclusions. All of you have my Government's and my own best wishes for the success of these momentous talks. Such success is a goal which many of us know to be in the best interests of our two counties and in the cause of friendship, mutual respect, and freedom.
I thank you.

 
별지 : 한일회담 제1차 본회의 경과보고서해제
 
  • 날짜1953년 4월 15일
  • 문서종류회의록
  • 형태사항필사 국한문 
한일회담 제1차 본회의경과보고서
 

一. 개 회
1. 시일과 장소 단기 4286년 4월 15일 自 오전 10시 至 동 10시 45분
於 일본외무성 회의실
2. 출석자
한국 측 수석대표 주일대표부 공사김용식
주일대표부 참사관유태하
법무부 법무국장홍진기
상공부 수산국장지철근
주일대표부 총영사최규하
주일대표부 3등서기관한규영
주일대표부 3등서기관장윤걸
일본 측 수석대표 외무성 참여久保田貫一郞
외무성 조약국장下田武三
외무성 참사관鈴木政勝
외무성 조약국 제1과장高橋覺
외무성 조약국 제3과장重光晶
외무성 경제국 제5과장西山昭
외무성 아세아국 제2과장廣田禛
二. 회의의 형식적 문제
1. 용어
한국어, 일본어, 영어를 각기 공식용어로서 사용하기로 결정되었음
2. 회의의 운영방법
일본 측으로부터 의장선정에 관하야 제의한 바 있었으나 결국에는 의장은 교체로 하기로 합의되었음 또 한국 측으로부터 회의진행방식으로서 각 의제마다 담당관을 지정하여 이 담당관으로 하여금 각 의제의 문제점을 발견하도록 토의시켜 만일 그 담당관들이 해결하기 곤란한 점이 있을 때에는 양 수석대표를 포함한 본회의에서 해결하도록 하자, 이것이 전 의제를 동시에 조속히 해결하는 방도일 것이라고 제의하였으나, 일본 측으로부터 차기 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한 회답을 하겠다는 대답이 있었음
3. 회의록의 작성
한국 측에서 차 회의의 경과와 의사내용에 관하야 그 요지를 설명하는 회의록을 작성할 것을 제의한바, 상호 교대로 영문으로 작성키로 하되 그 정식회의록으로서의 채택은 전회의 것을 차회 회의에 임해서 상호 확인하여 결정하게 되었음
4. 신문발표관계
필요에 의해서 회의마다 합의가 되어 결정된 사항은 공동발표하기로 하며 그 발표사항에는 차기 회의의 일자가 포함되지 않기로 결정되었음
三. 기타
일본 측으로부터 희망사항이라고 전제하면서 좌기 3개 문제에 관하야 조속한 해결을 희망한다고 발표한 바에 대하야 한국 측은 여사한 문제는 작년에 한국 측에서는 희망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회담이 중단되었음으로 발생된 것인데 이 문제는 회담 의제와 관련되니 회담의 진행에 따라서 작정된 의제의 해결을 한 후면, 절로 적절이 해결될 것이므로 현재는 취급할 문제가 아니라고 대답하였음

a) 상호간 공관설치 문제
일본 측에서는 원래 당분간은 한국에 일본공관을 설치하지 않키로 예정하였었으나, 역시 가능한 최단기간 내에 일본공관을 한국에 설치하고 싶다.
b) 어선나포사건 문제
거반 大却丸 사건으로 인해서 이대통령의 방일로 양생(釀生)되었던 양국의 호감정이 파괴되었는대 될 수 있으면 이 문제는 원만하게 해결을 짓고 싶다. 일본 측의 조사통계에 의하면 좌기와 여함
ㄱ. 나포당한 선박 156척
ㄴ. 동반환된 선박 123척
ㄷ. 미반환 선박 13척
ㄹ. 미귀환 일본선원 15명
ㅁ. 사상자 5명(大却丸 어로장도 포함됨)
c) 한국인 송환문제
사종 문제는 과거에 제7회까지는 한국 측에서 받었었으나 제8차부터는 역송환되었는대 현재 강제 송환될 한국인이 500명 미만에 달함. 이 사람들을 송환하더래도 역송환 되지 않기를 희망한다.
2. 한국 측으로부터 일본 신문에 부정확한 추측 기사가 빈번함을 지적하였음.
차기회의 일자는 4월 22일 오전 10시로 하되 공포 않키로 동의되었음

 
이름
久保田 , Syngman Rhee , 김용식 , 유태하 , 홍진기 , 지철근 , 최규하 , 한규영 , 장윤걸 , 久保田貫一郞 , 下田武三 , 鈴木政勝 , 高橋覺 , 重光晶 , 西山昭 , 廣田禛
지명
Japan , Korea , Japan , Korea , Japan , Korea , Japan , Korea , Japan , Korea , Tokyo , Korea , Japan , the Orient , Korea , Japan
관서
日本 外務省 , the Korean Government
단체
Japanese and Korean Delegates , delegations , U.N.
기타
the rule of the "Iron-Curtain"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