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러시아 소장 근대한국문서

상세검색

닫기
소장처
기사명
작성·발신·수신자
본문
구분
주제분류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조회(照會)

照會

 
  • 구분조회
  • 저필자독판교섭통상사무 김(金)
  • 토론자김종헌(신상필)김선안조재곤하원호
  • 발송일1886년 6일
  • 수신일1886년 8월 24일
  • 문서번호АВПРИ,ф.191,оп.768,д.20,л.25
  • 원소장처제정러시아 대외정책문서보관소
  • 현소장처외교사료관
  • 대분류정치/외교
  • 세부분류정치제도/외교정책
  • 주제어외교사무, 한러밀약설
  • 색인어조선, 독판교섭통상사무, 김옥균, 아문, 직인,
  • 형태사항1 필사본 한자 
 
1886년 8월 24일. № 11

대조선 독판교섭통상사무(督辦交涉通商事務) 김(金) 아무개가 은밀하게 조치해 조회(照會)합니다. 조회하여 알아본 바, 본국의 본분을 지키지 못하는 사람들이 이따금 헛되이 뜬소문을 만들어 내고 문서를 위조하며 국보(國寶, 국새?) 모방하여 외인(外人, 외국인)을 속이곤 합니다. 본 독판(督辦)은 일찍이 이를 염려하여 작년에 각국 공관에 조회하여, 이후로는 외국인과 조선인이 계약을 맺을 때는 공사(公私)를 막론하고 만일 본 아문(衙門)의 직인이 없으면 사적인 계약과 동일시하겠다는 등의 말을 인쇄해 이미 원근 지방에 널리 알렸습니다. 지금 어떤 사람이 일본에서 와서는 김옥균(金玉均)이 지니고 있던 국보(國寶, 국새?) 문서를 전하기에 법령에 따라 조사해 찾아내고 본 독판(督辦)이 정부 인사와 회동하여 함께 열람해 본 바 확실히 위조된 것이었습니다. 그 즉시 대군주께 품의하여 아뢰었습니다.
우리 대군주께서는 깊이 통한해 하시며 이에 이러한 간사하고 폐해를 주는 일들이 아직도 은연중에 끊이지 않는다 여기시고 특별히 본 독판에게 명령을 내리시어 다시 공개적으로 밝히도록 하셨습니다. 이로써 문서를 마련하여 조회합니다. 청컨대 번거롭더라도 귀 공사께서 조사해 찾아보시고 전후로 만일 이러한 분명치 않은 문서나 본 아문의 직인이 없는 것이 있다면 모두 폐지로 만드셔도 좋겠습니다. 모쪼록 조회바랍니다.
위의 내용을 조회함.
병술년[1886년] [판독불가] 월 초6일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