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러시아 소장 근대한국문서

상세검색

닫기
소장처
기사명
작성·발신·수신자
본문
구분
주제분류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4등관 소모프의 비밀 전문

Секретная телеграмма Д.С.С. Сомова

 
  • 구분보고서
  • 저필자소모프
  • 발송일1908년 12월 26일
  • 문서번호АВПРИ,ф.150,оп.493,д.18,л.75.
  • 원소장처제정러시아 대외정책문서보관소
  • 현소장처외교사료관
  • 대분류정치/외교(국제문제)
  • 세부분류왕실관계/국제관계/이민(국외거주)
  • 주제어고종 황제의 망명 의사
  • 색인어러시아총영사관, 소모프, 반란자
  • 형태사항1 타이핑 러시아어 
 
서울, 1908년 12월 26일(1909년 1월 8일)

이전 황제의 측근들이 극단적인 경우 그가 러시아 총영사관을 피난처로 할 수 있는지 조심스럽게 물어왔습니다. 이와 같은 의뢰와 기대를 완전히 끊어버리려고 저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그 분 자신을 위해서 저는 피난처의 제공을 단호히 거부하지 않을 수 없으며 자신의 처지를 변화시키려는 시도는 그 분이나 나라에 대단히 파멸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므로 그런 시도는 결코 하지 않도록 하라고 충고한다고 말입니다. 그렇지만 한국인들 사이에서는 황제가 최근에 자신의 처지를 매우 괴로워하여 일본의 감시에서 벗어날 수만 있다면 먼 외국에서 남은 생을 마치려 한다는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그는 보초의 감시를 속이고 반란자 [주001]
번역주 001
닫기

반일 의병을 말함

에게로 가서 그들의 도움을 얻어 우리 국경이나 중국 국경을 넘으려고 적기를 기다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주 001
반일 의병을 말함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