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러시아 소장 근대한국문서

상세검색

닫기
소장처
기사명
작성·발신·수신자
본문
구분
주제분류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상서 베조브라조프의 상주 서신

 
  • 구분보고서
  • 저필자베조브라조프
  • 수신자니콜라이 2세
  • 발송일1903년 6월 1일
  • 문서번호ГАРФ.ф.543,оп.1,д.183,лл.13-14об.
  • 원소장처러시아연방 국립문서보관소
  • 현소장처국사편찬위원회
  • 대분류정치/외교(국제문제)
  • 세부분류정치세력/인사/국제관계
  • 주제어러시아 극동 정책
  • 색인어베조브라조프, 치가체프, 얄타, 홍호자
  • 형태사항3 필사본 러시아어 
 
황제 폐하,

[2단어 판독불가] 수취한 치가체프 장군의 서신을 폐하의 어람에 올립니다. 치가체프는 저의 오랜 동지로, 저는 개인적으로 그와 좋은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그가 만주로 떠나기 전에 저는 그를 만나 [1단어 판독불가]를 통해 제게 편지를 보내라고 조언했습니다. 왜냐하면 뱌체슬라프 콘스탄티노비치에 의해 [1단어 판독불가]된 뛰어난 헌병 장교가 저와 함께 갈 예정인데, 치가체프가 그 사람 문제에 대해 쓴 내용은 즉시 문서로 올릴 수 있습니다. 재무대신 및 그 밖의 대신들과의 교섭이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저의 출발은 불가피하게 3일로 연기되었습니다. 이 문제에서 불필요한 마찰을 피하기 위해 가능한 한 관료적 [1단어 판독불가]를 지키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떠나기 전에 최근 이곳에서 내린 결론들에 대한 보고를 서면으로 폐하의 어람에 올리고자 합니다.
폐하, 유머러스한 상황을 고려하시어, 부디 얄타에서 온 익명의 전보를 받자마자 올리는 것을 윤허하여 주시옵고, 홍호자(紅鬍子)의 의미가 우리에게 유난히 폭넓게 이해되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상서 베조브라조프.

1903년 6월 1일.
상트 페테르부르크.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