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2_0094_124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오주류선우(烏珠留單于)가 죽고 수복당(須卜當)이 함(咸)을 오루약제선우(烏累若鞮單于)로 세움

 
  • 국가흉노(匈奴)
오주류선우는 즉위한 지 21년이 되어 건국 5년(13)에 사망하였다. [주001]
각주 001
닫기

즉위한 지 21년째 되는 해 建國 5년(13)에 사망하였다고 하니, 역산하면 烏珠留單于는 成帝 綏和 1년(전8)에 즉위하였음을 알 수 있다.

흉노에서 실권을 쥐고 있는 대신 우골도후 수복당(須卜當)왕소군의 딸 이묵거차(伊墨居次) 운(云)의 남편이다. [주002]
각주 002
닫기

王昭君은 呼韓邪單于와 먼저 혼인하여 아들 하나(伊屠智牙師)를 낳았다. 呼漢邪單于가 사망한 다음 復株絫單于의 처가 되어 두 딸을 낳았다. 큰딸은 須卜居次 云이고 둘째 딸은 當于居次이다.(匈奴傳 원문에는 둘째 딸의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 匈奴에서 ‘居次’란 漢의 ‘公主’와 같은 말이다. 큰딸 云은 처음에는 須卜居次였다가 伊墨居次라는 지위로 이동했음을 알 수 있다. 云은 남편 右骨都侯 須卜當과 共謀하여 烏累若鞮單于를 옹립하고 王莽과 和親관계를 맺는 데 노력하였다. 그 후 王莽에 의하여 長安에 억류되었다가 반란군에게 피살된다.

은 늘 중국과 더불어 화친하고자 하였다. 또한 평소에 과 친분이 두터웠으며 이 여러 차례 왕망으로부터 [선우로] 책봉받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여(輿)를 건너뛰고 오루약제선우(烏累若鞮單于)로 세웠다. [주003]
각주 003
닫기

번역문에 ‘輿를 건너뛰고’라고 하였다. 비록 咸과 輿 둘 가운데 咸이 형이지만, 그가 於栗置支侯라는 賤官으로 떨어졌다가 右賢王인 輿를 제치고 單于가 되었기 때문에 그렇게 표현되었다고 한다(內田吟風, 1971 : 139). 咸은 둘째 閼氏의 아들이고 輿는 다섯째 閼氏의 아들이다. 顔師古는 둘째 閼氏는 呼衍王의 둘째 딸인 大閼氏이고 다섯째 閼氏는 呼韓邪單于의 閼氏라고 하였다.



 

주 001
즉위한 지 21년째 되는 해 建國 5년(13)에 사망하였다고 하니, 역산하면 烏珠留單于는 成帝 綏和 1년(전8)에 즉위하였음을 알 수 있다.
주 002
王昭君은 呼韓邪單于와 먼저 혼인하여 아들 하나(伊屠智牙師)를 낳았다. 呼漢邪單于가 사망한 다음 復株絫單于의 처가 되어 두 딸을 낳았다. 큰딸은 須卜居次 云이고 둘째 딸은 當于居次이다.(匈奴傳 원문에는 둘째 딸의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 匈奴에서 ‘居次’란 漢의 ‘公主’와 같은 말이다. 큰딸 云은 처음에는 須卜居次였다가 伊墨居次라는 지위로 이동했음을 알 수 있다. 云은 남편 右骨都侯 須卜當과 共謀하여 烏累若鞮單于를 옹립하고 王莽과 和親관계를 맺는 데 노력하였다. 그 후 王莽에 의하여 長安에 억류되었다가 반란군에게 피살된다.
주 003
번역문에 ‘輿를 건너뛰고’라고 하였다. 비록 咸과 輿 둘 가운데 咸이 형이지만, 그가 於栗置支侯라는 賤官으로 떨어졌다가 右賢王인 輿를 제치고 單于가 되었기 때문에 그렇게 표현되었다고 한다(內田吟風, 1971 : 139). 咸은 둘째 閼氏의 아들이고 輿는 다섯째 閼氏의 아들이다. 顔師古는 둘째 閼氏는 呼衍王의 둘째 딸인 大閼氏이고 다섯째 閼氏는 呼韓邪單于의 閼氏라고 하였다.
 
이름
오주류선우 , 수복당(須卜當) , 왕소군 , 운(云) , , , , 왕망 , 여(輿) , , 오루약제선우(烏累若鞮單于)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