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2_0094_116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흉노가 한나라와 갈등이 지속되자 오환(烏桓) 호송을 명분으로 변새 아래에서 군대를 정돈함

 
  • 국가흉노(匈奴)
선우는 일찍이 하후번이 [흉노의] 땅을 요구하였을 때, [주001]
각주 001
닫기

成帝 때 大司馬 票騎將軍 王根이 張掖郡과 마주하고 있는 匈奴의 땅을 夏侯藩을 통하여 요구한 일이 있었다. 匈奴는 그곳이 穹廬와 수레를 만들 때 필요한 재목을 공급하는 선조 이래의 땅이기 때문에 감히 버릴 수 없다고 거절하였다.

의 말을 거절한 일이 있다. 그 뒤에는 오환에게 [피포]세를 요구했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자 [오환의] 인민을 약탈하였다. [과 흉노 사이의] 틈은 이로부터 생겼으며, 다시 인장의 글귀를 고친 일 때문에 [흉노는] 원한을 품게 되었다. 이에 우대저거(右大且渠) 포호로자(蒲呼盧訾) 등 10여 명을 보내 병사들 1만 기를 이끌고 겉으로는 오환 [포로들의] 호송을 명분으로 내세우면서, 변새 아래에서 군대의 대오를 정돈하였다. 삭방군태수가 [이를] 보고하였다.

 

주 001
成帝 때 大司馬 票騎將軍 王根이 張掖郡과 마주하고 있는 匈奴의 땅을 夏侯藩을 통하여 요구한 일이 있었다. 匈奴는 그곳이 穹廬와 수레를 만들 때 필요한 재목을 공급하는 선조 이래의 땅이기 때문에 감히 버릴 수 없다고 거절하였다.
 
이름
하후번 , 포호로자(蒲呼盧訾)
지명
,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