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2_0094_034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한나라 대장군 위청(衛靑)이 삭방군 고궐까지 나아가 흉노를 치니 흉노 역시 주영(朱英)을 죽이고 백성을 빼앗음

 
  • 국가흉노(匈奴)
그 이듬해 [주001]
각주 001
닫기

漢 武帝 元朔 5년(전124)이다.

한나라위청 [주002]
각주 002
닫기

『史記』 권111 「衛將軍驃騎列傳」 : 2923)에 따르면 이때 衛靑은 공을 세워 車騎將軍이었는데, 『史記』에는 大將軍이라고 되어 있다.

에게 여섯 명의 장군과 십여 만의 병력을 거느리고 삭방[군]고궐 [주003]
각주 003
닫기

高闕 : 朔方郡의 북방에 위치한 협곡이다(주153) 참조).

에서 나가도록 보냈다. [주004]
각주 004
닫기

『史記』에는 “出朔方․高關擊胡”로 되어 있다.

우현왕은 한나라의 군대가 [거기까지] 쳐들어 올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무방비 상태로] 술을 마셔 취해 있었다. [그런데] 한나라 군대가 요새에서 육칠백 리나 나와 밤중에 우현왕을 포위했다. 우현왕은 크게 놀라 몸만 빠져 나와 도망갔고 정예기병이 [주005]
각주 005
닫기

『史記』에 “諸精騎”로 되어 있다.

[그의] 뒤를 따라갔다. 한나라 장군이 우현왕이 거느리던 남녀 만5천 명과 비소왕(裨小王) [주006]
각주 006
닫기

裨小王 : 漢나라의 裨將과 비슷한 下級 官吏이다(주231) 참조).

십여 명을 잡았다. 그 해 가을 흉노의 기병 만 명이 대군으로 들어와 대군도위 주영(朱央) [주007]
각주 007
닫기

『史記』에는 “朱英”으로 되어 있다. 漢代에는 ‘英’과 ‘央’이 서로 통용되었기 때문이다. 『史記』에는 “匈奴萬騎入殺代郡都尉朱英”으로 되어 있다.

을 죽이고 천여 명을 잡아갔다.

 

주 001
漢 武帝 元朔 5년(전124)이다.
주 002
『史記』 권111 「衛將軍驃騎列傳」 : 2923)에 따르면 이때 衛靑은 공을 세워 車騎將軍이었는데, 『史記』에는 大將軍이라고 되어 있다.
주 003
高闕 : 朔方郡의 북방에 위치한 협곡이다(주153) 참조).
주 004
『史記』에는 “出朔方․高關擊胡”로 되어 있다.
주 005
『史記』에 “諸精騎”로 되어 있다.
주 006
裨小王 : 漢나라의 裨將과 비슷한 下級 官吏이다(주231) 참조).
주 007
『史記』에는 “朱英”으로 되어 있다. 漢代에는 ‘英’과 ‘央’이 서로 통용되었기 때문이다. 『史記』에는 “匈奴萬騎入殺代郡都尉朱英”으로 되어 있다.
 
이름
위청 , 주영(朱央)
지명
한나라 , 삭방[군] , 고궐 , 한나라 , 한나라 , 한나라 , 대군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