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2_0094_026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효문제가 어사에게 흉노, 한나라 사람 모두 국경을 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칙을 내림

 
  • 국가흉노(匈奴)
선우도 이미 화친을 약속하니 이에 [문제가] 어사(御史) [주001]
각주 001
닫기

御史 : 관직의 명칭으로 ‘御史大夫’의 줄임말이기도 하다. 御史大夫는 皇帝의 옆에서 文書를 기록하는 일을 담당하였다. 때문에 관리들에게 하달되는 皇帝의 詔書를 만들어 ‘制詔御史’ 또는 ‘制詔丞相御史’라고 했다.

에게 [다음과 같이] 조칙을 내렸다. [주002]
각주 002
닫기

『史記』에는 “曰”이 있다.

“흉노대선우가 짐에게 편지를 보내와 이미 화친이 결정되었다. [주003]
각주 003
닫기

『史記』에는 “言”이 있다.

[흉노에서] 도망해 온 사람들이 [주004]
각주 004
닫기

亡人 : 章尼 등과 같이 漢나라에 투항한 匈奴 사람들을 말한다(주443) 참조).

인구를 더해 주는 것도 영토를 넓혀 주는 것도 아니니, 흉노 [사람]이 국경을 넘어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한나라 [사람]도 국경을 나가지 못하게 할 것이다. 만약 이번의 약속을 어기는 자를 베면 오래도록 화친할 수 있고 뒷날에도 문제가 생기지 않아 모두가 편하게 될 것이다. 짐이 이미 [이를] 허가하였다. [주005]
각주 005
닫기

『史記』에는 “朕已許之”로 되어 있다.

그것을 천하에 포고하여 분명하게 알게 하도록 하라.”

 

주 001
御史 : 관직의 명칭으로 ‘御史大夫’의 줄임말이기도 하다. 御史大夫는 皇帝의 옆에서 文書를 기록하는 일을 담당하였다. 때문에 관리들에게 하달되는 皇帝의 詔書를 만들어 ‘制詔御史’ 또는 ‘制詔丞相御史’라고 했다.
주 002
『史記』에는 “曰”이 있다.
주 003
『史記』에는 “言”이 있다.
주 004
亡人 : 章尼 등과 같이 漢나라에 투항한 匈奴 사람들을 말한다(주443) 참조).
주 005
『史記』에는 “朕已許之”로 되어 있다.
 
이름
문제
지명
한나라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