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태사공(太史公)의 말

 
  • 국가남월(南越)
태사공(太史公)은 말한다. 위타(尉佗)가 왕이 된 것은 본래 임오(任囂) 때문이었다. 한나라가 천하를 평정하게 되자 제후의 반열에 서게 되었다. 융려후(隆慮侯)가 습기와 전염병에 걸리자 위타는 이때부터 더욱 교만해지기 시작하였다. 구락(甌駱)이 남월을 공략하자 남월은 크게 동요하였다. 한나라 군대가 국경에 다다르자 영제(嬰齊)가 입조하였다. 그 후 나라가 망하였는데, 그 조짐은 규씨(樛氏) 여자에서 비롯되었다. 여가(呂嘉)의 작은 충성 때문에 조타의 후사가 끊기게 되었다. 누선장군(樓船將軍)은 자기 욕심만 부리며 태만하고 오만하여 적을 부수고 살피는 데 게을러 잘못을 저질렀으나 복파장군(伏波將軍)은 곤궁에 빠졌을 때 그 기지와 사려깊음이 더욱더 빛을 발해 화를 복으로 바꾸었다. 성패의 뒤바뀜은 이처럼 새끼를 꼬는 것과 같구나.

 
이름
태사공(太史公) , 위타(尉佗) , 임오(任囂) , 융려후(隆慮侯) , 위타 , 영제(嬰齊) , 여가(呂嘉) , 조타
지명
한나라 , 남월 , 남월 , 한나라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