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3_01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남월이 평정된 뒤 구군(九郡)을 설치함

 
  • 국가남월(南越)
창오왕(蒼梧王) 조광(趙光)은 월왕(越王)과 동성(同姓)이다. 한나라 군대가 이르렀다는 소식을 듣고 월(越)의 게양령(揭陽令) [주001]
각주 001
닫기

揭陽令 : 『集解』의 韋昭에 의하면, 揭의 음은 기(其)와 서(逝)의 반절, 즉 ‘게’이다. 『索隱』은 또한 「地理志」를 인용하여 揭陽縣이 南海郡 소속이며, 揭의 음은 걸(桀)이라 하였다(集解韋昭曰 : 「揭音其逝反.」 索隱地理志揭陽縣屬南海. 揭音桀. 韋昭音其逝反, 劉氏音求例反. 定者, 令之名也. 案 : 漢功臣表云 「定揭陽令」, 意又別也). 또, 『漢書』 顔師古注에 인용된 蘇林에 의하면, “揭의 음은 羯이다. 남해현이다(揭音羯. 南海縣).”라고 하였다. 이처럼 ‘揭’는 게, 갈, 걸로 음이 각각 다르다. 여기에서는 위 소설을 따랐다. 揭陽縣은 秦代 설치되었고 揭陽嶺 남쪽에 있었기 때문에 揭陽이라 불렀다. 治所는 현재의 廣東省 揭陽市 서북이다.

정(定) [주002]
각주 002
닫기

定 : 揭陽令의 이름이다. 『漢書』 「兩越列傳」에는 揭陽令史定이라 되어 있다.

과 함께 한나라에 복속하기로 결정하였다. 의 계림감(桂林監) [주003]
각주 003
닫기

桂林監 : 『集解』에 인용된 『漢書音義』에 의하면 桂林郡의 中監이다. 漢書注에 인용된 服虔에 의하면, 桂林部監이라고 하였다.

거옹(居翁) [주004]
각주 004
닫기

居翁 : 『集解』에 인용된 『漢書音義』에 의하면, 桂林郡 中監으로 姓이 居, 이름이 翁이다.

은 구락(甌駱)에게 한나라에 복속하도록 종용하여 [주005]
각주 005
닫기

『漢書』 「兩粤列傳」에는 “粵桂林監居翁諭告甌駱四十餘萬口降”이라고 하여, 40여 만 구가 항복하였다.

모두 후(侯)가 될 수 있었다. [주006]
각주 006
닫기

『漢書』 「兩粤列傳」에는 趙光은 한나라 군대가 왔다는 소식을 듣고 항복해서 隨桃侯에 봉해졌고, 揭陽令 史定은 安道侯에, 越의 장수 畢取는 膫侯에, 桂林監 居翁은 湘城侯에 봉해졌다고 하였다. 『索隱』에 인용된 韋昭에 의하면, 湘城은 堵陽縣(원래 秦代 陽城縣을 前漢代 개칭, 현재의 河南省 方成縣 동쪽 6리)에 속하고, 隨桃, 安道, 膫 세 縣은 모두 南陽郡(前漢 때 관할지역의 범위는 현재의 河南省 桐柏縣 以西, 湖北省 丹江口市 以東, 河南省 魯山縣 以南, 河南省 鄭州市와 湖北省 廣水市 以北에 해당)에 속한다.

이리하여 과선장군과 하려장군의 군대 및 치의후가 징발한 야랑국의 군사가 미처 당도하기도 전에 남월은 평정되었다. 마침내 이곳에 구군(九郡) [주007]
각주 007
닫기

九郡 : 『集解』의 徐廣에 의하면, 儋耳, 珠崖, 南海, 蒼梧, 九眞, 鬱林, 日南, 合浦, 交阯 등 9郡이다. 『索隱』에 의하면 徐廣의 9郡說은 모두 『漢書』를 따른 것이라고 하였다.

을 설치하였다. 복파장군은 봉을 더하였고 누선장군은 견고한 적의 군대를 함몰시킨 공로로 장량후(將梁侯) [주008]
각주 008
닫기

將梁侯 :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의 『索隱』에 의하면, 『漢書』 「景武昭宣元成功臣表」와 「地理志」에 기록이 없다.

에 봉해졌다.

 

주 001
揭陽令 : 『集解』의 韋昭에 의하면, 揭의 음은 기(其)와 서(逝)의 반절, 즉 ‘게’이다. 『索隱』은 또한 「地理志」를 인용하여 揭陽縣이 南海郡 소속이며, 揭의 음은 걸(桀)이라 하였다(集解韋昭曰 : 「揭音其逝反.」 索隱地理志揭陽縣屬南海. 揭音桀. 韋昭音其逝反, 劉氏音求例反. 定者, 令之名也. 案 : 漢功臣表云 「定揭陽令」, 意又別也). 또, 『漢書』 顔師古注에 인용된 蘇林에 의하면, “揭의 음은 羯이다. 남해현이다(揭音羯. 南海縣).”라고 하였다. 이처럼 ‘揭’는 게, 갈, 걸로 음이 각각 다르다. 여기에서는 위 소설을 따랐다. 揭陽縣은 秦代 설치되었고 揭陽嶺 남쪽에 있었기 때문에 揭陽이라 불렀다. 治所는 현재의 廣東省 揭陽市 서북이다.
주 002
定 : 揭陽令의 이름이다. 『漢書』 「兩越列傳」에는 揭陽令史定이라 되어 있다.
주 003
桂林監 : 『集解』에 인용된 『漢書音義』에 의하면 桂林郡의 中監이다. 漢書注에 인용된 服虔에 의하면, 桂林部監이라고 하였다.
주 004
居翁 : 『集解』에 인용된 『漢書音義』에 의하면, 桂林郡 中監으로 姓이 居, 이름이 翁이다.
주 005
『漢書』 「兩粤列傳」에는 “粵桂林監居翁諭告甌駱四十餘萬口降”이라고 하여, 40여 만 구가 항복하였다.
주 006
『漢書』 「兩粤列傳」에는 趙光은 한나라 군대가 왔다는 소식을 듣고 항복해서 隨桃侯에 봉해졌고, 揭陽令 史定은 安道侯에, 越의 장수 畢取는 膫侯에, 桂林監 居翁은 湘城侯에 봉해졌다고 하였다. 『索隱』에 인용된 韋昭에 의하면, 湘城은 堵陽縣(원래 秦代 陽城縣을 前漢代 개칭, 현재의 河南省 方成縣 동쪽 6리)에 속하고, 隨桃, 安道, 膫 세 縣은 모두 南陽郡(前漢 때 관할지역의 범위는 현재의 河南省 桐柏縣 以西, 湖北省 丹江口市 以東, 河南省 魯山縣 以南, 河南省 鄭州市와 湖北省 廣水市 以北에 해당)에 속한다.
주 007
九郡 : 『集解』의 徐廣에 의하면, 儋耳, 珠崖, 南海, 蒼梧, 九眞, 鬱林, 日南, 合浦, 交阯 등 9郡이다. 『索隱』에 의하면 徐廣의 9郡說은 모두 『漢書』를 따른 것이라고 하였다.
주 008
將梁侯 : 『史記』 「建元以來侯子年表」의 『索隱』에 의하면, 『漢書』 「景武昭宣元成功臣表」와 「地理志」에 기록이 없다.
 
이름
조광(趙光) , 정(定) , 거옹(居翁) , 치의후 , 장량후(將梁侯)
지명
한나라 , 월(越) , 한나라 , , 한나라 , 야랑국 , 남월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