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3_010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노박덕(路博德)과 양복(楊僕) 등을 장군으로 삼고 남하한 뒤 번우(番禺)에 집결하도록 함

 
  • 국가남월(南越)
원정(元鼎) 5년(전112) 가을 위위(衛尉) 노박덕(路博德)이 복파장군(伏波將軍)이 되어 계양(桂陽) [주001]
각주 001
닫기

桂陽 : 앞의 주 참조.

에서 출동하여 회수(匯水) [주002]
각주 002
닫기

匯水 : 현재의 廣東省 連州市 東南 連江이다. 『集解』의 徐廣에 의하면, 匯는 ‘황(湟)’으로 된 곳도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裴駰은 「地理志」에 “桂陽에 匯水가 있어 四會로 통한다.”라고 하여 徐廣이 말한 ‘湟’을 부정하고 있다. 아울러 이 匯는 ‘淮’로 된 곳도 있다고 전하고 있다. 『索隱』은 劉氏를 인용하여 匯는 ‘湟’이 되어야 한다고 하며, 그 근거로 『漢書』에는 ‘下湟水’로 되어 있다고 한다. 어떤 이는 본래 ‘광(洭)’이라고 하기도 한다. 『漢書』 「地理志」에 “桂陽匯水, 南至四會入郁林, 過郡二, 行九百里”라 하였고, 『水經注』 「匯水注」에는 “匯水出桂陽縣西北上驛山盧聚為盧溪水, 東南流徑桂陽縣故城, 謂之匯水”라 하여 桂陽縣에서 발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로 남하하였다. 주작도위(主爵都尉) [주003]
각주 003
닫기

主爵都尉 : 『漢書』 「百官公卿表」에 의하면, 主爵都尉는 秦代에는 主爵中尉로 列侯의 封爵을 담당하였다. 漢景帝 中元 6년(전144) 主爵都尉로 개칭되었고 武帝 太初 원년(전104)에 右扶風으로 개칭되면서 내사가 관할하던 右地를 담당하면서((主爵中尉, 秦官, 掌列侯. 景帝中六年更名都尉, 武帝太初元年更名右扶風, 治內史右地), 원래의 직장인 封爵과는 달리 경기 지역의 오른쪽을 담당하는 행정관으로 바뀌게 되었다.

양복(楊僕) [주004]
각주 004
닫기

楊僕 : 『史記』 「酷吏列傳」에 “양복은 의양사람이다. 천부로 관리가 되었다. 하남군수 안의 추천으로 어사가 되었고 관동의 도적을 감찰하였다. 윤제의 통치를 모방하여 함부로 잡아들였다. 벼슬이 주작도위에까지 이르러 구경의 반열에 들어섰다. 천자가 능력이 있다고 여겨 남월이 반란을 일으키자 누선장군에 제수하였고 공을 세워 將梁侯에 봉하였다. 순체에게 잡혔다가 병사하고 말았다(楊僕者, 宜陽人也. 以千夫爲吏. 河南守案擧以爲能, 遷爲御史, 使督盜賊關東. 治放尹齊, 以爲敢摯行.稍遷至主爵都尉, 列九卿. 天子以爲能. 南越反, 拜爲樓船將軍, 有功, 封將梁侯. 爲荀彘所縛. 居久之, 病死).”고 전하고 있다.

은 누선장군(樓船將軍)이 되어 예장(豫章) [주005]
각주 005
닫기

豫章 : 郡名이다. 漢高祖 初年(전202경)에 預章郡을 설치하였다. 郡治는 南昌(현재의 江西省 南昌市)이었고 南昌, 廬陵, 彭澤, 鄱陽, 餘汗, 柴桑, 贛, 新凎, 南城, 宜春, 咢都, 艾, 安平, 海昏, 厲陵, 建成 등 18개 縣을 관할하였다. 관할지역은 대체로 후대 江西省 일대와 일치한다.

에서 출동하여 횡포(橫浦) [주006]
각주 006
닫기

橫浦 : 橫浦關을 말한다. 橫浦關에 대해서는 앞의 주 참조.

로 남하하였다. [주007]
각주 007
닫기

『漢書』 「武帝本紀」에는 누선장군 楊僕이 預章에서 출발하여 湞水로 내려갔다고 되어 있다(樓船將軍楊僕出豫章, 下湞水). 湞水는 현재 廣東省 南雄縣 大庾嶺 남쪽에서 발원하여 서쪽으로 曲江縣에 이르러 武水와 만나고 남쪽의 물줄기는 北江이 된다.

이전 월나라 사람으로 에 귀의한 귀의후(歸義侯) 두 사람 [주008]
각주 008
닫기

『集解』에 인용된 張晏에 의하면, 옛날 월나라 사람들로 漢에 항복해서 侯가 된 자들이다. 『漢書』 「武帝本紀」에 이들의 이름이 각각 嚴과 甲으로 되어 있는데(歸義越侯嚴爲戈船將軍, 出零陵, 下離水;甲爲下瀨將軍, 下蒼梧), 淸代 梁廷의 『南越五主傳』에 의하면, 鄭嚴과 田甲이라고 한다.

은 각각 과선장군(戈船將軍) [주009]
각주 009
닫기

戈船將軍 : 『集解』에서 裴駰은 명칭의 유래에 대해 張晏설을 인용하여, 월나라 사람들은 물 속에서 다른 사람의 배를 뒤집어엎거나 또 물 속의 교룡을 처치하기 위해서 배 아래에 창을 넣어 두기 때문에 戈船이란 이름이 붙여졌다고 하였다. 臣瓚은 또 『伍子胥書』에 戈船이란 것이 있는데, 방패와 창을 실었기 때문에 그리 불렀다고 설명하고 있다(集解徐廣曰 : 「厲, 一作 『瀨』.」 駰案 : 張晏曰 「越人於水中負人船, 又有蛟龍之害, 故置戈於船下, 因以爲名也」. 應劭曰 「瀨, 水流涉上也」. 瓚曰 「伍子胥書有戈船, 以載干戈, 因謂之 『戈船』 也」). 이처럼 戈船에 대한 해석이 분분한데, 『考證』도 徐德森과 劉攽의 설을 인용하여 배 밑에 창을 둔 데에서 유래되었다는 張晏설이 황당하다고 설명하고 臣瓚의 설이 비교적 합리적이라고 하고 있다(4662쪽). 또, 『西京雜記』 권6에는, “昆明池에 戈船, 樓船이 각각 백척이 있다. 樓船 위에는 樓櫓를 세우고 戈船 위에는 戈矛를 세운다. 네 모퉁이에 모두 幡旄를 드리운다……”고 되어 있어 과선은 창을, 누선은 망루를 배 위에 설치하여 붙여진 이름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과 하려장군(下厲將軍) [주010]
각주 010
닫기

下厲將軍 :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下厲의 厲는 ‘瀨’라고도 한다(『漢書』에 瀨로 되어 있다.). 『漢書』 「武帝本紀」注에 인용된 臣瓚에 의하면, 『伍子胥書』에 ‘下瀨船’이 있다고 하였으니(“瀨, 湍也, 吳越謂之瀨, 中國謂之磧. 伍子胥書有下瀨船”), 樓船과 戈船처럼 下瀨도 선박에서 붙여진 명칭이다. 下瀨는 수심이 얕은 물의 급류를 헤치고 다니는 밑이 평평하고 낮은 쾌속선을 말한다.

이 되어 영릉(零陵) [주011]
각주 011
닫기

零陵 : 縣名이다. 秦代 설치되었으며 長沙郡 소속이다. 治所는 현재 廣西省 全州縣 西南쪽에 있다. 前漢 때에는 零陵郡治가 되었다. 『考證』은 丁謙을 인용하여, 零陵郡은 武帝 때 처음 설치되었으며, 湖南 永州府 남쪽에 있다고 하였다(4662쪽).

에서 출발하여 한 사람은 이수(離水) [주012]
각주 012
닫기

離水 : 현재 廣西省의 漓江, 桂江이며 西江의 지류이다. 『集解』의 徐廣에 의하면, 離水는 零陵에 있으며 廣信과 이어진다고 하였다. 『正義』는 「地理志」를 인용하여 “零陵縣에 離水가 있는데, 동쪽으로 廣信까지 이르며 鬱林으로 들어간다, 총 980리에 이른다.”고 하였다. 또, 『水經注』 「漓水」조에, “漓水亦出陽海山, 南過蒼梧荔浦縣, 又南至廣信縣, 入于郁水”라고 하였다.

로 남하하고, 한 사람은 창오(蒼梧) [주013]
각주 013
닫기

蒼梧 : 舜이 남으로 巡狩하다가 사망한 곳으로 유명하다(『史記』 「五帝本紀」, “南巡狩, 崩于蒼梧之野”). 元鼎 6년(전111)에 蒼梧郡이 설치되었고 治所는 廣信縣(현재의 廣西省 梧州市)이었다.

로 진격하였다. 치의후(馳義侯) [주014]
각주 014
닫기

馳義侯 : 『集解』의 徐廣에 의하면 越나라 사람이며 이름은 遺라고 한다. 『漢書』 「武帝本紀」에는 “越馳義侯遺”라고 되어 있다.

로 하여금 파촉(巴蜀)의 죄수들과 야랑국(夜郞國) [주015]
각주 015
닫기

夜郞國 : 『正義』는 曲州와 協州 이남이 곧 夜郎國이라 하였다(正義曲州·協州以南是夜郎國). 戰國시대부터 西漢초까지 존재했다. 현재 貴州 서부와 북부 雲南 동북을 포괄하며 四川 남부와 廣西 북부도 그 관할하에 있었다. 國都는 아직 정론이 없는데, 최근 貴州 赫章縣 서북 可樂民族鄕古遺址에서 대량의 진귀한 문물이 발굴되었다. 夜郞國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史記』 「西南夷列傳」 주 참조.

의 군사를 징발하여 장가강(牂柯江) [주016]
각주 016
닫기

牂柯江 : 『正義』에 의하면 牂牁江은 남쪽 요새 밖에서 나와 동쪽으로 四會와 통하며 番禺에 다다라 바다로 들어간다고 한다. 牂柯江의 명칭의 유래에 대해서는 『史記』 「西南夷列傳」의 정의에 인용된 崔浩에 의하면, ‘牂柯’는 ‘배를 매는 말뚝’이다(正義崔浩云 : 「牂柯, 繫船杙也.」). 이것이 地名의 유래가 된 데에는 『華陽國志』에 “楚 頃襄王 때 莊蹻를 보내 夜郞을 쳤는데, 군대가 且蘭에 이르러, 江岸에 배를 대고 步兵戰을 벌였다. 夜郞을 멸한 뒤에, 且蘭을 배를 댄 말뚝이 있는 곳이라 하여 곧 그 이름을 고쳐 牂柯라 하였다(常氏華陽國志云 : 「楚頃襄王時, 遣莊蹻伐夜郞, 軍至且蘭, 椓船於岸而步戰. 旣滅夜郞, 以且蘭有椓船柯處, 乃改其名為牂柯.」).”라고 하였다.

으로 남하하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모두 번우(番禺)에 집결하도록 하였다.

 

주 001
桂陽 : 앞의 주 참조.
주 002
匯水 : 현재의 廣東省 連州市 東南 連江이다. 『集解』의 徐廣에 의하면, 匯는 ‘황(湟)’으로 된 곳도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裴駰은 「地理志」에 “桂陽에 匯水가 있어 四會로 통한다.”라고 하여 徐廣이 말한 ‘湟’을 부정하고 있다. 아울러 이 匯는 ‘淮’로 된 곳도 있다고 전하고 있다. 『索隱』은 劉氏를 인용하여 匯는 ‘湟’이 되어야 한다고 하며, 그 근거로 『漢書』에는 ‘下湟水’로 되어 있다고 한다. 어떤 이는 본래 ‘광(洭)’이라고 하기도 한다. 『漢書』 「地理志」에 “桂陽匯水, 南至四會入郁林, 過郡二, 行九百里”라 하였고, 『水經注』 「匯水注」에는 “匯水出桂陽縣西北上驛山盧聚為盧溪水, 東南流徑桂陽縣故城, 謂之匯水”라 하여 桂陽縣에서 발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주 003
主爵都尉 : 『漢書』 「百官公卿表」에 의하면, 主爵都尉는 秦代에는 主爵中尉로 列侯의 封爵을 담당하였다. 漢景帝 中元 6년(전144) 主爵都尉로 개칭되었고 武帝 太初 원년(전104)에 右扶風으로 개칭되면서 내사가 관할하던 右地를 담당하면서((主爵中尉, 秦官, 掌列侯. 景帝中六年更名都尉, 武帝太初元年更名右扶風, 治內史右地), 원래의 직장인 封爵과는 달리 경기 지역의 오른쪽을 담당하는 행정관으로 바뀌게 되었다.
주 004
楊僕 : 『史記』 「酷吏列傳」에 “양복은 의양사람이다. 천부로 관리가 되었다. 하남군수 안의 추천으로 어사가 되었고 관동의 도적을 감찰하였다. 윤제의 통치를 모방하여 함부로 잡아들였다. 벼슬이 주작도위에까지 이르러 구경의 반열에 들어섰다. 천자가 능력이 있다고 여겨 남월이 반란을 일으키자 누선장군에 제수하였고 공을 세워 將梁侯에 봉하였다. 순체에게 잡혔다가 병사하고 말았다(楊僕者, 宜陽人也. 以千夫爲吏. 河南守案擧以爲能, 遷爲御史, 使督盜賊關東. 治放尹齊, 以爲敢摯行.稍遷至主爵都尉, 列九卿. 天子以爲能. 南越反, 拜爲樓船將軍, 有功, 封將梁侯. 爲荀彘所縛. 居久之, 病死).”고 전하고 있다.
주 005
豫章 : 郡名이다. 漢高祖 初年(전202경)에 預章郡을 설치하였다. 郡治는 南昌(현재의 江西省 南昌市)이었고 南昌, 廬陵, 彭澤, 鄱陽, 餘汗, 柴桑, 贛, 新凎, 南城, 宜春, 咢都, 艾, 安平, 海昏, 厲陵, 建成 등 18개 縣을 관할하였다. 관할지역은 대체로 후대 江西省 일대와 일치한다.
주 006
橫浦 : 橫浦關을 말한다. 橫浦關에 대해서는 앞의 주 참조.
주 007
『漢書』 「武帝本紀」에는 누선장군 楊僕이 預章에서 출발하여 湞水로 내려갔다고 되어 있다(樓船將軍楊僕出豫章, 下湞水). 湞水는 현재 廣東省 南雄縣 大庾嶺 남쪽에서 발원하여 서쪽으로 曲江縣에 이르러 武水와 만나고 남쪽의 물줄기는 北江이 된다.
주 008
『集解』에 인용된 張晏에 의하면, 옛날 월나라 사람들로 漢에 항복해서 侯가 된 자들이다. 『漢書』 「武帝本紀」에 이들의 이름이 각각 嚴과 甲으로 되어 있는데(歸義越侯嚴爲戈船將軍, 出零陵, 下離水;甲爲下瀨將軍, 下蒼梧), 淸代 梁廷의 『南越五主傳』에 의하면, 鄭嚴과 田甲이라고 한다.
주 009
戈船將軍 : 『集解』에서 裴駰은 명칭의 유래에 대해 張晏설을 인용하여, 월나라 사람들은 물 속에서 다른 사람의 배를 뒤집어엎거나 또 물 속의 교룡을 처치하기 위해서 배 아래에 창을 넣어 두기 때문에 戈船이란 이름이 붙여졌다고 하였다. 臣瓚은 또 『伍子胥書』에 戈船이란 것이 있는데, 방패와 창을 실었기 때문에 그리 불렀다고 설명하고 있다(集解徐廣曰 : 「厲, 一作 『瀨』.」 駰案 : 張晏曰 「越人於水中負人船, 又有蛟龍之害, 故置戈於船下, 因以爲名也」. 應劭曰 「瀨, 水流涉上也」. 瓚曰 「伍子胥書有戈船, 以載干戈, 因謂之 『戈船』 也」). 이처럼 戈船에 대한 해석이 분분한데, 『考證』도 徐德森과 劉攽의 설을 인용하여 배 밑에 창을 둔 데에서 유래되었다는 張晏설이 황당하다고 설명하고 臣瓚의 설이 비교적 합리적이라고 하고 있다(4662쪽). 또, 『西京雜記』 권6에는, “昆明池에 戈船, 樓船이 각각 백척이 있다. 樓船 위에는 樓櫓를 세우고 戈船 위에는 戈矛를 세운다. 네 모퉁이에 모두 幡旄를 드리운다……”고 되어 있어 과선은 창을, 누선은 망루를 배 위에 설치하여 붙여진 이름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주 010
下厲將軍 : 『集解』에 인용된 徐廣에 의하면, 下厲의 厲는 ‘瀨’라고도 한다(『漢書』에 瀨로 되어 있다.). 『漢書』 「武帝本紀」注에 인용된 臣瓚에 의하면, 『伍子胥書』에 ‘下瀨船’이 있다고 하였으니(“瀨, 湍也, 吳越謂之瀨, 中國謂之磧. 伍子胥書有下瀨船”), 樓船과 戈船처럼 下瀨도 선박에서 붙여진 명칭이다. 下瀨는 수심이 얕은 물의 급류를 헤치고 다니는 밑이 평평하고 낮은 쾌속선을 말한다.
주 011
零陵 : 縣名이다. 秦代 설치되었으며 長沙郡 소속이다. 治所는 현재 廣西省 全州縣 西南쪽에 있다. 前漢 때에는 零陵郡治가 되었다. 『考證』은 丁謙을 인용하여, 零陵郡은 武帝 때 처음 설치되었으며, 湖南 永州府 남쪽에 있다고 하였다(4662쪽).
주 012
離水 : 현재 廣西省의 漓江, 桂江이며 西江의 지류이다. 『集解』의 徐廣에 의하면, 離水는 零陵에 있으며 廣信과 이어진다고 하였다. 『正義』는 「地理志」를 인용하여 “零陵縣에 離水가 있는데, 동쪽으로 廣信까지 이르며 鬱林으로 들어간다, 총 980리에 이른다.”고 하였다. 또, 『水經注』 「漓水」조에, “漓水亦出陽海山, 南過蒼梧荔浦縣, 又南至廣信縣, 入于郁水”라고 하였다.
주 013
蒼梧 : 舜이 남으로 巡狩하다가 사망한 곳으로 유명하다(『史記』 「五帝本紀」, “南巡狩, 崩于蒼梧之野”). 元鼎 6년(전111)에 蒼梧郡이 설치되었고 治所는 廣信縣(현재의 廣西省 梧州市)이었다.
주 014
馳義侯 : 『集解』의 徐廣에 의하면 越나라 사람이며 이름은 遺라고 한다. 『漢書』 「武帝本紀」에는 “越馳義侯遺”라고 되어 있다.
주 015
夜郞國 : 『正義』는 曲州와 協州 이남이 곧 夜郎國이라 하였다(正義曲州·協州以南是夜郎國). 戰國시대부터 西漢초까지 존재했다. 현재 貴州 서부와 북부 雲南 동북을 포괄하며 四川 남부와 廣西 북부도 그 관할하에 있었다. 國都는 아직 정론이 없는데, 최근 貴州 赫章縣 서북 可樂民族鄕古遺址에서 대량의 진귀한 문물이 발굴되었다. 夜郞國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史記』 「西南夷列傳」 주 참조.
주 016
牂柯江 : 『正義』에 의하면 牂牁江은 남쪽 요새 밖에서 나와 동쪽으로 四會와 통하며 番禺에 다다라 바다로 들어간다고 한다. 牂柯江의 명칭의 유래에 대해서는 『史記』 「西南夷列傳」의 정의에 인용된 崔浩에 의하면, ‘牂柯’는 ‘배를 매는 말뚝’이다(正義崔浩云 : 「牂柯, 繫船杙也.」). 이것이 地名의 유래가 된 데에는 『華陽國志』에 “楚 頃襄王 때 莊蹻를 보내 夜郞을 쳤는데, 군대가 且蘭에 이르러, 江岸에 배를 대고 步兵戰을 벌였다. 夜郞을 멸한 뒤에, 且蘭을 배를 댄 말뚝이 있는 곳이라 하여 곧 그 이름을 고쳐 牂柯라 하였다(常氏華陽國志云 : 「楚頃襄王時, 遣莊蹻伐夜郞, 軍至且蘭, 椓船於岸而步戰. 旣滅夜郞, 以且蘭有椓船柯處, 乃改其名為牂柯.」).”라고 하였다.
 
이름
노박덕(路博德) , 양복(楊僕) , 귀의후(歸義侯) , 치의후(馳義侯)
지명
계양(桂陽) , 회수(匯水) , 예장(豫章) , 횡포(橫浦) , 월나라 , , 영릉(零陵) , 이수(離水) , 창오(蒼梧) , 파촉(巴蜀) , 야랑국(夜郞國) , 장가강(牂柯江) , 번우(番禺)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