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0_044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한나라가 공손하(公孫賀), 조파노(趙破奴) 등을 2차례 파견하였으나 흉노를 보지 못함

 
  • 국가흉노(匈奴)
오유선우 [주001]
각주 001
닫기

『漢書』에는 “單于”가 없다.

가 선 지 3년 [주002]
각주 002
닫기

漢 武帝 元鼎 6년(전111)이다.

만에 이미 한나라남월(南越) [주003]
각주 003
닫기

『漢書』에는 “兩越”로 되어 있다. 漢나라가 東越을 멸한 것은 元封 元年(전110) 로 元鼎 6年(전111)에는 아직 東越이 멸망하지 않은 상태였다. 따라서 『漢書』의 기록은 ‘南’라고 해야 할 것을 ‘兩’이라고 잘못 기록한 것이다.

을 멸망시켰으므로 [주004]
각주 004
닫기

漢 武帝 元鼎 3年(전114) 봄의 일이다.

태복(太僕) [주005]
각주 005
닫기

太僕 : 관직의 명칭으로 황제의 수레, 가마와 황제의 巡行을 맡아보는 측근으로서 九卿의 하나이다. 公孫賀는 建元 6년(전135)부터 太僕이 되어 太初 2년(전103) 丞相이 될 때까지 太僕을 거의 33년 동안 맡았다. 따라서 公孫賀가 元鼎 6년(전111)에 九原에서 출정할 때 그의 지위는 太僕이고 그런 점에서 太僕을 지냈었다는 표현은 잘못이다. (주500) 참조)

을 지냈던 [공손]하 [주006]
각주 006
닫기

『漢書』에는 “公孫賀”로 되어 있다.

를 보내 만 5천 기를 거느리고 구원(九原)에서 2천여 리를 나아가 부저정(浮苴井) [주007]
각주 007
닫기

浮苴井 : 지명으로 九原에서 이천 리 떨어진 곳이다. 지금의 몽골공화국 경내에 위치하고 있으나 정확한 위치는 알 수 없다. 『漢輿地圖』에 따르면 지금의 內蒙古自治區 達爾罕茂明安聯合旗 百靈廟 북쪽에 있었다고 한다.

까지 갔다가 돌아왔는데, 흉노를 하나도 보지 못했다. 한나라는 또한 종표후(從驃侯)였던 조파노(趙破奴) [주008]
각주 008
닫기

趙破奴 : 九原사람으로 元狩 2년(전121) 北地에서 匈奴를 격퇴한 공이 있어 從驃侯, 湜野侯에 봉해졌다. 元鼎 5년(전112) 구월에 좌천되어 金失侯가 되었고, 元鼎 6년(전111) 匈奴에 출정했기 때문에 그를 故從驃侯라고 불렀다.

를 보내 만여 명의 기병을 [이끌고] 영거(令居)에서 수천 리를 나아가 흉하수(匈河水) [주009]
각주 009
닫기

匈河水 : 강의 명칭으로 令居에서 천 리 떨어져 있다. 趙信城 서쪽에 있는 匈奴河를 가리킨다. 지금의 甘肅省에 있는 疏勒河이다. 달리 오르콘 강을 지칭하는 것이라고도 하기도 하지만 정확한 것은 아니다. 『漢書』에는 “匈奴河水”로 되어 있다.

까지 갔다가 돌아왔는데, 역시 흉노를 하나도 보지 못하였다. [주010]
각주 010
닫기

『漢書』에는 “至匈奴河水, 皆不見匈奴一人而還”로 되어 있어, “흉노하수에 이르렀으나 모두 흉노 한 사람도 보지 못하고 돌아왔다.”라고 달리 번역된다.



 

주 001
『漢書』에는 “單于”가 없다.
주 002
漢 武帝 元鼎 6년(전111)이다.
주 003
『漢書』에는 “兩越”로 되어 있다. 漢나라가 東越을 멸한 것은 元封 元年(전110) 로 元鼎 6年(전111)에는 아직 東越이 멸망하지 않은 상태였다. 따라서 『漢書』의 기록은 ‘南’라고 해야 할 것을 ‘兩’이라고 잘못 기록한 것이다.
주 004
漢 武帝 元鼎 3年(전114) 봄의 일이다.
주 005
太僕 : 관직의 명칭으로 황제의 수레, 가마와 황제의 巡行을 맡아보는 측근으로서 九卿의 하나이다. 公孫賀는 建元 6년(전135)부터 太僕이 되어 太初 2년(전103) 丞相이 될 때까지 太僕을 거의 33년 동안 맡았다. 따라서 公孫賀가 元鼎 6년(전111)에 九原에서 출정할 때 그의 지위는 太僕이고 그런 점에서 太僕을 지냈었다는 표현은 잘못이다. (주500) 참조)
주 006
『漢書』에는 “公孫賀”로 되어 있다.
주 007
浮苴井 : 지명으로 九原에서 이천 리 떨어진 곳이다. 지금의 몽골공화국 경내에 위치하고 있으나 정확한 위치는 알 수 없다. 『漢輿地圖』에 따르면 지금의 內蒙古自治區 達爾罕茂明安聯合旗 百靈廟 북쪽에 있었다고 한다.
주 008
趙破奴 : 九原사람으로 元狩 2년(전121) 北地에서 匈奴를 격퇴한 공이 있어 從驃侯, 湜野侯에 봉해졌다. 元鼎 5년(전112) 구월에 좌천되어 金失侯가 되었고, 元鼎 6년(전111) 匈奴에 출정했기 때문에 그를 故從驃侯라고 불렀다.
주 009
匈河水 : 강의 명칭으로 令居에서 천 리 떨어져 있다. 趙信城 서쪽에 있는 匈奴河를 가리킨다. 지금의 甘肅省에 있는 疏勒河이다. 달리 오르콘 강을 지칭하는 것이라고도 하기도 하지만 정확한 것은 아니다. 『漢書』에는 “匈奴河水”로 되어 있다.
주 010
『漢書』에는 “至匈奴河水, 皆不見匈奴一人而還”로 되어 있어, “흉노하수에 이르렀으나 모두 흉노 한 사람도 보지 못하고 돌아왔다.”라고 달리 번역된다.
 
이름
오유선우 , [공손]하 , 조파노(趙破奴)
지명
한나라 , 남월(南越) , 구원(九原) , 부저정(浮苴井) , 한나라 , 영거(令居) , 흉하수(匈河水)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