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0_02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노상선우(老上單于)가 죽고 군신선우(君臣單于)가 즉위함

 
  • 국가흉노(匈奴)
그로부터 4년 뒤에 [주001]
각주 001
닫기

“後四歲”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漢 文帝 後元 4년(전160)을 가리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왜냐하면 老上單于가 실제로 사망한 연도는 後元 3년(전161)이기 때문이다. 또한 “後四歲”라고 한 것은 다음에 벌어진 文帝와 匈奴의 화친 논의가 전개된 것이 後元 4년(전160)이기 때문이라고도 추정된다. ‘歲’는 『漢書』에 근거하면 ‘年’으로 해야 마땅하다.

노상계육선우 [주002]
각주 002
닫기

『漢書』에는 “老上單于”로 되어 있다.

가 죽고 [그의] 아들 군신(軍臣) [주003]
각주 003
닫기

軍臣單于(재위 전161 ~ 전126) : 匈奴의 4대 單于이다. 冒頓單于의 손자로 부친 老上單于의 뒤를 이어 즉위하였다. 부친이 漢나라와 체결하였던 평화조약을 파기하고 漢의 북변을 여러 차례 침범하였다. 景帝 때에는 漢나라의 公主를 연지로 맞이했고, 貢納도 받으면서 한편으로는 빈번히 교역함으로써 이득을 보았다. 그러나 武帝가 즉위한 뒤로는 다시 침공을 시작하여 서로 항쟁을 되풀이함으로써 치세 후반부터 점차 쇠퇴하였다. 여기에는 單于가 없다.

이 서서 선우가 되었다. [군신선우가] 즉위하자 [주004]
각주 004
닫기

軍臣單于가 즉위한 해는 後元 3년(전161)이다.

효문제가 다시 흉노와 화친을 [확인]하였다. 그리고 중항열이 다시 [새로운 선우를] 섬겼다. [주005]
각주 005
닫기

『漢書』에는 “而中行說復事之. 漢復與匈奴和親.”으로 내용이 도치되어 있다.



 

주 001
“後四歲”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漢 文帝 後元 4년(전160)을 가리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왜냐하면 老上單于가 실제로 사망한 연도는 後元 3년(전161)이기 때문이다. 또한 “後四歲”라고 한 것은 다음에 벌어진 文帝와 匈奴의 화친 논의가 전개된 것이 後元 4년(전160)이기 때문이라고도 추정된다. ‘歲’는 『漢書』에 근거하면 ‘年’으로 해야 마땅하다.
주 002
『漢書』에는 “老上單于”로 되어 있다.
주 003
軍臣單于(재위 전161 ~ 전126) : 匈奴의 4대 單于이다. 冒頓單于의 손자로 부친 老上單于의 뒤를 이어 즉위하였다. 부친이 漢나라와 체결하였던 평화조약을 파기하고 漢의 북변을 여러 차례 침범하였다. 景帝 때에는 漢나라의 公主를 연지로 맞이했고, 貢納도 받으면서 한편으로는 빈번히 교역함으로써 이득을 보았다. 그러나 武帝가 즉위한 뒤로는 다시 침공을 시작하여 서로 항쟁을 되풀이함으로써 치세 후반부터 점차 쇠퇴하였다. 여기에는 單于가 없다.
주 004
軍臣單于가 즉위한 해는 後元 3년(전161)이다.
주 005
『漢書』에는 “而中行說復事之. 漢復與匈奴和親.”으로 내용이 도치되어 있다.
 
이름
노상계육선우 , 군신(軍臣) , 군신선우 , 효문제 , 중항열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