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0_023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중항열이 선우에게 도움이 되는 것과 해가 되는 것을 살필 수 있도록 가르침

 
  • 국가흉노(匈奴)
그로부터 뒤에 한나라 사자가 변론하려고 하면 중항열이 얼른 이렇게 말했다. “한나라 사자는 여러 말이 필요 없습니다. 한나라에서 흉노로 보내오는 비단과 무명과 쌀과 누룩을 수량이나 맞추고 [품질이] 좋게만 잘 살피면 그뿐입니다. 어찌 다른 말을 할 필요가 있겠습니까? [주001]
각주 001
닫기

『漢書』에는 “何以言爲乎”로 되어 있다.

또한 보내온 [물품이] 제대로 잘 갖추어 있으면 그만이지만 잘 갖추어지지 않아 거칠고 나쁘다면 [주002]
각주 002
닫기

苦 : ‘거칠다[麄]’는 의미이다. 『漢書』에는 “不備善而苦惡”로 되어 있다.

[우리는] 가을 추수[하기]를 기다려 말달려 당신들의 농사지어 놓은 것들을 짓밟아 놓으면 될 뿐입니다.” [중항열은] 밤낮으로 선우에게 도움이 되는 것과 해가 되는 것을 살필 수 있도록 가르쳤다.

 

주 001
『漢書』에는 “何以言爲乎”로 되어 있다.
주 002
苦 : ‘거칠다[麄]’는 의미이다. 『漢書』에는 “不備善而苦惡”로 되어 있다.
 
이름
중항열 , 중항열
지명
한나라 , 한나라 , 한나라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