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0_02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한나라 사신이 흉노의 습속을 비난하자 중항렬이 고유한 환경에 의해 비롯된 것이라고 언급하며 반박함

 
  • 국가흉노(匈奴)
한나라 사자 [주001]
각주 001
닫기

文帝시대 漢나라에서 匈奴로 간 使臣이 많기 때문에 누구인지 정확하게 알 수 없다. 하지만 『漢書』의 기록(권43 「酈陸朱劉叔孫傳」, “乃召其子, 拜爲中大夫, 使匈奴. 單于無禮, 罵單于, 遂死匈奴中.” : 2118)에서 그가 中行說과 토론을 벌이고 그로 인해 匈奴로부터 죽임을 당한 漢나라 사신의 활동과 유사하다는 점에서 朱建의 아들로 추정해 볼 수 있다.

가 [와서 중항열에게] 말한 적이 있었다. “흉노의 풍속은 노인을 천대한다고 하더군요.” [주002]
각주 002
닫기

이 단락의 내용은 匈奴傳의 총론 부분에서 다루고 있는 匈奴의 습속에 대한 기술과 상통한다(주35), 주36), 주39) 참조).

중항열은 모질게 한나라 사신에게 대꾸했다. “당신들 한나라 풍속에도 누군가가 변경 주둔군의 수비를 위해 징발될 때에는 그 늙은 부모가 따뜻한 옷과 기름지고 맛있는 음식을 가져다 [주003]
각주 003
닫기

『漢書』에는 “奪”로 되어 있다. “溫厚肥美”라는 기록과 연결해 보면 그 의미상 『漢書』에서 “奪”로 바꾼 것이 보다 정확하다.

수자리 서기 위해 [군대에] 나가는 [주004]
각주 004
닫기

『漢書』에는 “行者”로 되어 있다.

[자식에게] 주지 않습니까?” [주005]
각주 005
닫기

『漢書』에는 “其親豈不自奪溫厚肥美齎送飮食行者乎?”로 되어 있다.

한나라 사신이 말하였다. “그렇습니다.” 중항열이 말하였다. “흉노가 분명히 공격하고 싸우는 것을 [주006]
각주 006
닫기

『漢書』에는 “攻戰”으로 되어 있다.

일로 삼는데, 노약자는 전투를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기름지고 맛있는 것을 건장한 사람들에게 먹임으로써 노약자는 [적들로부터] 자신을 지킬 수 있고 [주007]
각주 007
닫기

『漢書』에는 “故以其肥美飮食壯健以自衛.”로 되어 있다.

이와 같이 하여 아비와 자식이 각각 오랫동안 서로를 보호할 수 있습니다. 어찌 흉노[만] 노인을 가벼이 여긴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한나라 사자가 말하였다. “흉노는 부자가 같은 천막[穹廬] [주008]
각주 008
닫기

穹廬 : 匈奴의 이동식 천막을 의미하는데, 수레에 위에 올려놓은 것을 車廬라고 했다. (주21) 참조)

에 살면서 애비가 죽으면 아들이 그 계모를 아내로 삼고 형제가 죽으면 모두 그 처를 아내로 삼고 있소. [이것은] 관을 쓰고 허리띠를 매는 예절과 조정의 예제(禮制) [주009]
각주 009
닫기

闕庭之禮 : 中國의 宮廟와 墓門에는 두 개의 기둥이 있었는데, 이를 ‘闕’이라고 한다. 이것은 典章制度를 갖춘 문명된 국가를 의미한다.

가 없는 것이 아닌가요?” 중항열이 말하였다. “흉노의 풍속은 사람들이 [주010]
각주 010
닫기

『漢書』에는 “人”이 없다.

가축의 고기를 먹고 그 젖을 마시며 그 가죽을 입는데, 그 가축이 풀을 먹고 물을 마셔야 하기 때문에 계절에 따라 옮겨 다닐 수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급하게 되면 사람들이 말타기와 활쏘기를 익히고 편하게 되면 일없이 즐기며, 그의 약속은 간단하여 실행하기 쉽습니다. [주011]
각주 011
닫기

『漢書』에는 “約束徑”으로 되어 있다.

군신[의 관계]도 간단하고 쉬워 [주012]
각주 012
닫기

『漢書』에는 “君臣簡, 可久.”로 되어 있다.

한 나라의 정치가 마치 한 몸처럼 쉽고 편하게 움직입니다. [주013]
각주 013
닫기

『漢書』에는 “體”로 되어 있다.

부자, 형제 [주014]
각주 014
닫기

『漢書』에는 “父兄”으로 되어 있다.

가 죽고 나서 그 아내를 취하는 풍습은 종족의 [주015]
각주 015
닫기

“種姓”은 ‘宗族’을 지칭한다.

대가 끊기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입니다. 그런 까닭에 흉노는 비록 어지럽기는 하나 종실[의 자제를 선우]로 세울 수 있습니다. 지금 중국에서는 비록 [겉으로] 드러내놓고 [주016]
각주 016
닫기

『漢書』에는 “陽”으로 되어 있다.

아비와 형의 처를 취하지 않지만, 친족이 멀어지게 되면 서로 죽이고 역성(易姓)까지 [주017]
각주 017
닫기

『漢書』에는 “至到易姓”으로 되어 있다.

하는 것도 모두 이런 부류에서 생긴 것입니다. 또한 예의의 폐해로 위아래가 서로를 원망하고 [좋은] 집짓기에 힘을 다 쏟아 사람들의 힘이 결국 약해집니다. [주018]
각주 018
닫기

中行說은 집을 짓느라고 백성들이 생업에 종사해야 할 힘을 다 써 버리기 때문에 기력이 고갈된다고 했다. 『漢書』에는 “生力屈焉”으로 되어 있다.

무릇 농사와 양잠에 힘을 써 옷과 먹을거리를 구하고 성곽을 쌓아 스스로를 갖추기 때문에 그 백성들은 급하게 되어도 전투에 익숙하지 못하고 편할 때에도 일하는 것에 지치게 됩니다. 슬프도다. 흙집[土室]에 사는 [불쌍한 한나라] 사람들이 [자신을] 되돌아보고 [쓸 데가 없는] 말을 많이 하지 말아야 하는데, 말을 잘하고 말을 많이 한다고 하더라도 [주019]
각주 019
닫기

喋 : ‘말을 잘 한다.’는 의미이다. 또한 “喋喋”은 말이 많다는 뜻인데, ‘喋喋’과 ‘佔佔’은 그 음과 뜻이 비슷하다. 『漢書』에는 “顧無喋喋佔佔”로 되어 있다. 顔師古는 “佔佔”을 “옷을 잘 차려 입은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 따위] 관을 쓰고서 정말로 무엇을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주 001
文帝시대 漢나라에서 匈奴로 간 使臣이 많기 때문에 누구인지 정확하게 알 수 없다. 하지만 『漢書』의 기록(권43 「酈陸朱劉叔孫傳」, “乃召其子, 拜爲中大夫, 使匈奴. 單于無禮, 罵單于, 遂死匈奴中.” : 2118)에서 그가 中行說과 토론을 벌이고 그로 인해 匈奴로부터 죽임을 당한 漢나라 사신의 활동과 유사하다는 점에서 朱建의 아들로 추정해 볼 수 있다.
주 002
이 단락의 내용은 匈奴傳의 총론 부분에서 다루고 있는 匈奴의 습속에 대한 기술과 상통한다(주35), 주36), 주39) 참조).
주 003
『漢書』에는 “奪”로 되어 있다. “溫厚肥美”라는 기록과 연결해 보면 그 의미상 『漢書』에서 “奪”로 바꾼 것이 보다 정확하다.
주 004
『漢書』에는 “行者”로 되어 있다.
주 005
『漢書』에는 “其親豈不自奪溫厚肥美齎送飮食行者乎?”로 되어 있다.
주 006
『漢書』에는 “攻戰”으로 되어 있다.
주 007
『漢書』에는 “故以其肥美飮食壯健以自衛.”로 되어 있다.
주 008
穹廬 : 匈奴의 이동식 천막을 의미하는데, 수레에 위에 올려놓은 것을 車廬라고 했다. (주21) 참조)
주 009
闕庭之禮 : 中國의 宮廟와 墓門에는 두 개의 기둥이 있었는데, 이를 ‘闕’이라고 한다. 이것은 典章制度를 갖춘 문명된 국가를 의미한다.
주 010
『漢書』에는 “人”이 없다.
주 011
『漢書』에는 “約束徑”으로 되어 있다.
주 012
『漢書』에는 “君臣簡, 可久.”로 되어 있다.
주 013
『漢書』에는 “體”로 되어 있다.
주 014
『漢書』에는 “父兄”으로 되어 있다.
주 015
“種姓”은 ‘宗族’을 지칭한다.
주 016
『漢書』에는 “陽”으로 되어 있다.
주 017
『漢書』에는 “至到易姓”으로 되어 있다.
주 018
中行說은 집을 짓느라고 백성들이 생업에 종사해야 할 힘을 다 써 버리기 때문에 기력이 고갈된다고 했다. 『漢書』에는 “生力屈焉”으로 되어 있다.
주 019
喋 : ‘말을 잘 한다.’는 의미이다. 또한 “喋喋”은 말이 많다는 뜻인데, ‘喋喋’과 ‘佔佔’은 그 음과 뜻이 비슷하다. 『漢書』에는 “顧無喋喋佔佔”로 되어 있다. 顔師古는 “佔佔”을 “옷을 잘 차려 입은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름
중항열 , 중항열 , 중항열 , 중항열
지명
한나라 , 한나라 , 한나라 , 한나라 , 한나라 , 한나라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