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0_015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효문제가 관영(灌嬰)에게 우현왕을 공격하도록 지시했으나 제북왕(濟北王)의 모반으로 군대를 후퇴시킴

 
  • 국가흉노(匈奴)
효문제(孝文帝)가 즉위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과거에] 화친했던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그의 3년(전177) 오월에 흉노 우현왕이 하남 땅으로 쳐들어 와 자리를 잡고 상군의 장성을 지키고 있던 다른 종족[蠻夷] [주001]
각주 001
닫기

葆塞蠻夷 : 保塞蠻夷를 지칭하는 것으로, 漢나라 초기에 포로로 잡힌 주변 종족들로 한나라에 소속되어 변방 요새 인근에 거주하면서 변경방비를 담당하였다.

들을 공격하여 약탈했고 백성들을 죽이고 노략질했다. 이에 효문제는 승상(丞相) [주002]
각주 002
닫기

丞相 : 天子를 보좌하고 정부 전체를 총괄하는 최고의 관직으로서 秩이 萬石이었다. 高祖시기에 한 명의 丞相을 두었다가, 11년에는 명칭을 相國으로 바꾸었다. 孝惠帝와 呂后시기에 左右 2명의 丞相을 두었다가 文帝 2年에 다시 한 명의 丞相을 두었다.

관영(灌嬰) [주003]
각주 003
닫기

灌嬰(? ~ 전176) : 睢陽(지금의 河南省 商丘市 남쪽) 사람으로 원래 비단 상인이었다. 그는 劉邦이 沛公이 되었을 때부터 그를 도왔다. 楚나라와 漢나라의 승패를 결정하는 滎陽 전투에서 中大夫로 楚나라를 격파하여 糧道를 끊는 큰 공을 세웠다. 御史大夫가 되어 齊와 淮北을 평정하였다. 高祖 즉위 이후 車騎將軍으로 燕王을 격파하고 漢王 信을 토벌하여 穎陰侯로 봉해졌다. 匈奴 토벌 중에 平城에서 고생하였다. 돌아와 陳豨를 토벌하고 黥布의 반란 역시 진압하였다. 高祖 사후에 列侯로 惠帝와 呂后를 모셨다. 하지만 呂后가 죽은 뒤 周勃, 陳平 등과 함께 呂氏를 몰아내고 代王을 맞아들여 文帝로 추대하였다. 周勃을 이어 승상이 되었는데, 匈奴의 공격을 방어하다가 죽었다(『史記』 권95 「樊酈滕灌列傳」 : 2667 ~ 2673).

에게 거기(車騎) 8만 5천 명을 징발해 고노(高奴) [주004]
각주 004
닫기

高奴 : 縣의 명칭으로 지금의 陝西省 延安 동북쪽이다.

로 가서 우현왕을 치도록 했다. [주005]
각주 005
닫기

『漢書』에는 文帝가 匈奴 右賢王의 침공에 대해 조서를 내리는 내용이 보충되어 있는데,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이에 文帝가 詔를 내려 말하였다. “漢나라와 匈奴가 형제가 되어 변경을 침해하는 일이 없기로 약속을 했기 때문에 匈奴로 공급해 주는 것을 아주 후하게 해 주었다. 지금 右賢王이 그 나라를 나와 무리를 이끌고 河南 땅에 와 있는 것은 이상하다. 다니면서 장성으로 들어와 吏卒을 잡아 죽이고 上郡의 장성을 수비하는 이민족들을 침범하여 잡아 가니 그곳에 사람이 살게 할 수 없는 이유가 되었다. 변방에 사는 관리들을 능멸하여 힘들게 하고 들어와 도둑질을 하니 그 무도함이 심각한데 이는 약속한 바가 아니다. 변방의 관리와 車騎 8만을 징발하여 [上郡의] 高奴로 가게 하고, 丞相 灌嬰을 보내 右賢王을 격파하게 하라.”(於是文帝下詔曰 “漢與匈奴約爲昆弟, 無侵害邊境, 所以輸遺匈奴甚厚. 今右賢王離其國, 將衆居河南地, 非常故. 往來入塞, 捕殺吏卒, 敺侵上郡保塞蠻夷, 令不得居其故. 陵轢邊吏, 入盜, 甚驁無道, 非約也. 其發邊吏車騎八萬詣高奴, 遣丞相灌嬰將擊右賢王.”(『漢書』 권94上 「匈奴列傳上」 : 3756).

[결국] 우현왕은 장성 밖으로 달아났다. 효문제태원에 행행하였다. [주006]
각주 006
닫기

文帝 前元 3年(전177) 유월 27일에 文帝는 甘泉에서 高奴를 거쳐 太原에 도착한 다음에 그곳에 십여 일 머물렀다.

이 때 제북왕(濟北王) [주007]
각주 007
닫기

濟北王 : 東牟侯 劉興居로 高祖의 長庶 齊悼王 劉肥의 아들이었다. 그는 呂氏 세력을 제거하는 데 공을 세워 文帝 前元 2年(전178) 삼월에 濟北王이 되었다. 文帝 前元 3년(전177) 오월에 반란을 일으켰다가 패해 팔월에 자살하였다.

이 [그 틈을 타] 모반하자 급히 문제가 [장안으로] 귀환하면서 승상이 흉노[胡]를 공격하려고 했던 군대를 물렸다.

 

주 001
葆塞蠻夷 : 保塞蠻夷를 지칭하는 것으로, 漢나라 초기에 포로로 잡힌 주변 종족들로 한나라에 소속되어 변방 요새 인근에 거주하면서 변경방비를 담당하였다.
주 002
丞相 : 天子를 보좌하고 정부 전체를 총괄하는 최고의 관직으로서 秩이 萬石이었다. 高祖시기에 한 명의 丞相을 두었다가, 11년에는 명칭을 相國으로 바꾸었다. 孝惠帝와 呂后시기에 左右 2명의 丞相을 두었다가 文帝 2年에 다시 한 명의 丞相을 두었다.
주 003
灌嬰(? ~ 전176) : 睢陽(지금의 河南省 商丘市 남쪽) 사람으로 원래 비단 상인이었다. 그는 劉邦이 沛公이 되었을 때부터 그를 도왔다. 楚나라와 漢나라의 승패를 결정하는 滎陽 전투에서 中大夫로 楚나라를 격파하여 糧道를 끊는 큰 공을 세웠다. 御史大夫가 되어 齊와 淮北을 평정하였다. 高祖 즉위 이후 車騎將軍으로 燕王을 격파하고 漢王 信을 토벌하여 穎陰侯로 봉해졌다. 匈奴 토벌 중에 平城에서 고생하였다. 돌아와 陳豨를 토벌하고 黥布의 반란 역시 진압하였다. 高祖 사후에 列侯로 惠帝와 呂后를 모셨다. 하지만 呂后가 죽은 뒤 周勃, 陳平 등과 함께 呂氏를 몰아내고 代王을 맞아들여 文帝로 추대하였다. 周勃을 이어 승상이 되었는데, 匈奴의 공격을 방어하다가 죽었다(『史記』 권95 「樊酈滕灌列傳」 : 2667 ~ 2673).
주 004
高奴 : 縣의 명칭으로 지금의 陝西省 延安 동북쪽이다.
주 005
『漢書』에는 文帝가 匈奴 右賢王의 침공에 대해 조서를 내리는 내용이 보충되어 있는데,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이에 文帝가 詔를 내려 말하였다. “漢나라와 匈奴가 형제가 되어 변경을 침해하는 일이 없기로 약속을 했기 때문에 匈奴로 공급해 주는 것을 아주 후하게 해 주었다. 지금 右賢王이 그 나라를 나와 무리를 이끌고 河南 땅에 와 있는 것은 이상하다. 다니면서 장성으로 들어와 吏卒을 잡아 죽이고 上郡의 장성을 수비하는 이민족들을 침범하여 잡아 가니 그곳에 사람이 살게 할 수 없는 이유가 되었다. 변방에 사는 관리들을 능멸하여 힘들게 하고 들어와 도둑질을 하니 그 무도함이 심각한데 이는 약속한 바가 아니다. 변방의 관리와 車騎 8만을 징발하여 [上郡의] 高奴로 가게 하고, 丞相 灌嬰을 보내 右賢王을 격파하게 하라.”(於是文帝下詔曰 “漢與匈奴約爲昆弟, 無侵害邊境, 所以輸遺匈奴甚厚. 今右賢王離其國, 將衆居河南地, 非常故. 往來入塞, 捕殺吏卒, 敺侵上郡保塞蠻夷, 令不得居其故. 陵轢邊吏, 入盜, 甚驁無道, 非約也. 其發邊吏車騎八萬詣高奴, 遣丞相灌嬰將擊右賢王.”(『漢書』 권94上 「匈奴列傳上」 : 3756).
주 006
文帝 前元 3年(전177) 유월 27일에 文帝는 甘泉에서 高奴를 거쳐 太原에 도착한 다음에 그곳에 십여 일 머물렀다.
주 007
濟北王 : 東牟侯 劉興居로 高祖의 長庶 齊悼王 劉肥의 아들이었다. 그는 呂氏 세력을 제거하는 데 공을 세워 文帝 前元 2年(전178) 삼월에 濟北王이 되었다. 文帝 前元 3년(전177) 오월에 반란을 일으켰다가 패해 팔월에 자살하였다.
 
이름
효문제(孝文帝) , 효문제 , 관영(灌嬰) , 효문제 , 문제
지명
하남 , 상군 , 고노(高奴) , 태원 , 장안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