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0_006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두만선우(頭曼單于)가 죽고 묵특(冒頓)이 선우로 즉위함

 
  • 국가흉노(匈奴)
[두만] 선우 [주001]
각주 001
닫기

頭曼單于를 지칭한다.

에게 태자가 있었는데 [그의] 이름이 묵특(冒頓) [주002]
각주 002
닫기

冒顿(재위 전209 ~ 전174) : 음은 ‘묵특’ 또는 ‘묵돌’로 읽는데, 묵특으로 읽는 것이 일반적이다(『史記索隐』 冒音墨, 又如字). 冒頓의 의미는 투르크 또는 몽골어로 영웅을 지칭하는 바가투르(baghatur) 내지는 몽골어의 神聖을 지칭하는 보구드(boghud) 등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그는 전209년에 아버지인 匈奴의 초대 頭曼單于를 살해하고 스스로 單于가 되었다. 이후 내정을 갖춘 다음 東胡와 月氏 등 주변 부족을 격파하고 오르도스의 樓煩과 白羊 등을 병합하였다. 그리고 秦나라가 확보했던 河南 지역을 다시 차지하는 등 세력을 크게 발전시켰다. 나아가 북방의 예니세이강 상류의 丁零과 서북방의 堅昆 등도 복속시켰다. 이를 통해 몽골 초원을 중심으로 중앙아시아를 지배하는 거대한 유목제국을 건설했다. 漢나라와 싸워 이긴 이후에 화친을 통해 더욱 세력을 확대하는 등 匈奴帝國의 성립과 발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이었다. 그 이후에 [선우가] 총애하는 연지(閼氏) [주003]
각주 003
닫기

閼氏 : 음은 ‘연지(煙肢)’와 ‘알지’ 두 가지가 있다. 이것은 匈奴 군주의 妃(또는 妻)에 대한 칭호로 사용되기도 하고 皇后로 번역되기도 한다. 閼氏의 음에 대해 먼저 北宋代에 편찬된 『大宋重修廣韻』에 의거해 ‘閼’의 古代 漢語音이 燕, 蓮, 湮, 鄢, 焉과 같이 ‘연’으로, 匈奴의 부인들이 식물에서 추출해서 얼굴에 발랐다는 焉支(연지)와 같다는 것이다. 다른 한편에서는 ‘謁’과 같이 ‘알’이라는 설, 그리고 歇, 羯 등 여러 어음으로 쓰고 있다는 것이다. 그 근거는 古代 ~ 現代 한국어의 음으로 『三國史記』 권1 「新羅本紀」 〈始祖條〉에 보이는 “閼川 楊山村”, “閼英” 및 『三國史記』 권2 「新羅本紀」 〈味鄒尼師今條〉에 보이는 “閼智”에서의 ‘閼’의 음이 ‘알’이기 때문이다.(李丙燾, 1977;李基東, 1982). 한편, 閼氏의 漢語 古音을 ‘앗시(atsi)’로 보고 이것이 퉁구스어와 몽골어의 ‘아시(asi)’ 또는 ‘아쉬(aši)’와 비슷하다고 주장하면서 閼氏, 즉 匈奴語 ‘아시(asi)’는 퉁구스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리고 ‘閼’의 한국어 음은 ‘알(al)’이라고 주장하는 설도 있다(徐復, 1983 : 222 ~ 226). 여기에서는 『史記索隱』의 해설에 근거해서 ‘연지’로 읽었다(習鑿齒與燕王書曰 “山下有紅藍, 足下先知不? 北方人探取其花染緋黃, 挼取其上英鮮者作煙肢, 婦人將用爲顏色. 吾少時再三過見煙肢, 今日始視紅藍, 後當爲足下致其種. 匈奴名妻作‘閼支’, 言其可愛如煙肢也. 閼音煙. 想足下先亦不作此讀漢書也.”).

가 막내 아들을 낳았다. 그러자 [두만] 선우 [주004]
각주 004
닫기

『漢書』에는 “單于”가 아니라 정확하게 “頭曼”으로 되어 있다.

묵특[태자]을 폐하고 막내 아들을 태자로 세우려고 묵특월지(月氏)에 볼모로 보냈다. 묵특월지에서 볼모로 있을 때 [그를 죽이려는 생각을 가진] 두만 [선우]가 갑자기 월지를 공격했다. [주005]
각주 005
닫기

匈奴가 月氏를 공격한 시기는 정확하게 기록되어 있지 않다. 하지만 蒙恬이 장성을 축조하고 방어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匈奴가 중국에 대한 위협을 가하지 못하던 시기에 있었던 일로 추정된다. 대략 秦始皇帝 30년(전217)경이다.

[이에] 월지묵특을 죽이려고 하자 묵특이 [월지의] 좋은 말을 훔쳐 타고 [본국으로] 도망쳐 돌아왔다. 두만은 [자신의 계획은 어긋났지만] 아들 묵특의 [용기를] 장하게 여겨 만 기(騎)를 거느리게 했다. 묵특은 이에 소리나는 화살[鳴鏑] [주006]
각주 006
닫기

鳴鏑 : 쏘면 날아가면서 소리를 내는 화살로 ‘嚆矢’라고도 한다. 원래 嚆矢나 鳴鏑은 공격 시작을 알리는 신호용으로 사용하던 화살인데, ‘어떤 사건의 시작이나 기원’을 뜻하는 단어로도 사용된다. ‘쉬이익’하고 鳴鏑 소리가 나면 이어서 수십, 수백 발의 화살이 뒤따르기 때문에 鳴鏑은 적에게 공포를 극대화할 수 있는 효과도 있었다. 鳴鏑의 실물을 보면 화살촉 중간 부분에 동그란 방울처럼 생긴 부분이 있다. 그 속이 비어 있고 구멍이 1 ~ 6개 정도 뚫려 있어 비행 중에 호루라기처럼 소리를 내게 된다. 재질은 뼈나 청동제가 많고 철제는 흔하지 않다.

을 만들고 부하들에게 말을 타고 활을 쏘는 연습을 시키면서 [다음과 같이] 명령했다. “[내가] 소리나는 화살을 쏜 곳에 [너희들이] 모두 쏘지 않으면 베어 버릴 것이다.” [그리고 정말] 새 [주007]
각주 007
닫기

『漢書』에는 “鳥”字가 없다.

와 짐승을 사냥하러 나가서 소리나는 화살을 쏜 곳에 쏘지 않는 자가 있자 바로 베어 버렸다. 얼마 후에 묵특이 소리나는 화살로 스스로 자신의 좋은 말[善馬]을 쏘았는데, 좌우에서 감히 쏘지 못하는 자가 있자 묵특이 바로 좋은 말을 쏘지 못한 자들을 베어 버렸다. 다시 얼마 지난 후 [묵특이] 소리나는 화살로 스스로 아끼던 처를 쏘았는데, 좌우에서 몹시 두려워하여 감히 쏘지 못하자 [묵특이] 다시 베어 버렸다. [또] 얼마 뒤에 묵특이 사냥하러 나갔는데, 소리나는 화살로 [두만] 선우의 좋은 말을 쏘니 좌우의 부하들이 모두 쏘았다. 이에 묵특이 그의 좌우 [부하가] 모두 쓸 만하다는 것을 알았다. 그의 아버지 선우 두만을 따라 사냥을 나가 [묵특이] 소리나는 화살로 두만을 쏘자 그의 좌우 [부하들이] 모두 소리나는 화살을 따라 화살을 쏘아 선우 두만을 죽였다. 마침내 [묵특은] 그의 계모와 동생들, 그리고 [그를] 따르지 않는 대신들을 모조리 베어 버렸다. [그리고] 묵특이 스스로 선우가 되었다. [주008]
각주 008
닫기

冒頓單于가 자립을 한 것은 秦 2世 皇帝 元年(전209)이다.



 

주 001
頭曼單于를 지칭한다.
주 002
冒顿(재위 전209 ~ 전174) : 음은 ‘묵특’ 또는 ‘묵돌’로 읽는데, 묵특으로 읽는 것이 일반적이다(『史記索隐』 冒音墨, 又如字). 冒頓의 의미는 투르크 또는 몽골어로 영웅을 지칭하는 바가투르(baghatur) 내지는 몽골어의 神聖을 지칭하는 보구드(boghud) 등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그는 전209년에 아버지인 匈奴의 초대 頭曼單于를 살해하고 스스로 單于가 되었다. 이후 내정을 갖춘 다음 東胡와 月氏 등 주변 부족을 격파하고 오르도스의 樓煩과 白羊 등을 병합하였다. 그리고 秦나라가 확보했던 河南 지역을 다시 차지하는 등 세력을 크게 발전시켰다. 나아가 북방의 예니세이강 상류의 丁零과 서북방의 堅昆 등도 복속시켰다. 이를 통해 몽골 초원을 중심으로 중앙아시아를 지배하는 거대한 유목제국을 건설했다. 漢나라와 싸워 이긴 이후에 화친을 통해 더욱 세력을 확대하는 등 匈奴帝國의 성립과 발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주 003
閼氏 : 음은 ‘연지(煙肢)’와 ‘알지’ 두 가지가 있다. 이것은 匈奴 군주의 妃(또는 妻)에 대한 칭호로 사용되기도 하고 皇后로 번역되기도 한다. 閼氏의 음에 대해 먼저 北宋代에 편찬된 『大宋重修廣韻』에 의거해 ‘閼’의 古代 漢語音이 燕, 蓮, 湮, 鄢, 焉과 같이 ‘연’으로, 匈奴의 부인들이 식물에서 추출해서 얼굴에 발랐다는 焉支(연지)와 같다는 것이다. 다른 한편에서는 ‘謁’과 같이 ‘알’이라는 설, 그리고 歇, 羯 등 여러 어음으로 쓰고 있다는 것이다. 그 근거는 古代 ~ 現代 한국어의 음으로 『三國史記』 권1 「新羅本紀」 〈始祖條〉에 보이는 “閼川 楊山村”, “閼英” 및 『三國史記』 권2 「新羅本紀」 〈味鄒尼師今條〉에 보이는 “閼智”에서의 ‘閼’의 음이 ‘알’이기 때문이다.(李丙燾, 1977;李基東, 1982). 한편, 閼氏의 漢語 古音을 ‘앗시(atsi)’로 보고 이것이 퉁구스어와 몽골어의 ‘아시(asi)’ 또는 ‘아쉬(aši)’와 비슷하다고 주장하면서 閼氏, 즉 匈奴語 ‘아시(asi)’는 퉁구스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리고 ‘閼’의 한국어 음은 ‘알(al)’이라고 주장하는 설도 있다(徐復, 1983 : 222 ~ 226). 여기에서는 『史記索隱』의 해설에 근거해서 ‘연지’로 읽었다(習鑿齒與燕王書曰 “山下有紅藍, 足下先知不? 北方人探取其花染緋黃, 挼取其上英鮮者作煙肢, 婦人將用爲顏色. 吾少時再三過見煙肢, 今日始視紅藍, 後當爲足下致其種. 匈奴名妻作‘閼支’, 言其可愛如煙肢也. 閼音煙. 想足下先亦不作此讀漢書也.”).
주 004
『漢書』에는 “單于”가 아니라 정확하게 “頭曼”으로 되어 있다.
주 005
匈奴가 月氏를 공격한 시기는 정확하게 기록되어 있지 않다. 하지만 蒙恬이 장성을 축조하고 방어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匈奴가 중국에 대한 위협을 가하지 못하던 시기에 있었던 일로 추정된다. 대략 秦始皇帝 30년(전217)경이다.
주 006
鳴鏑 : 쏘면 날아가면서 소리를 내는 화살로 ‘嚆矢’라고도 한다. 원래 嚆矢나 鳴鏑은 공격 시작을 알리는 신호용으로 사용하던 화살인데, ‘어떤 사건의 시작이나 기원’을 뜻하는 단어로도 사용된다. ‘쉬이익’하고 鳴鏑 소리가 나면 이어서 수십, 수백 발의 화살이 뒤따르기 때문에 鳴鏑은 적에게 공포를 극대화할 수 있는 효과도 있었다. 鳴鏑의 실물을 보면 화살촉 중간 부분에 동그란 방울처럼 생긴 부분이 있다. 그 속이 비어 있고 구멍이 1 ~ 6개 정도 뚫려 있어 비행 중에 호루라기처럼 소리를 내게 된다. 재질은 뼈나 청동제가 많고 철제는 흔하지 않다.
주 007
『漢書』에는 “鳥”字가 없다.
주 008
冒頓單于가 자립을 한 것은 秦 2世 皇帝 元年(전209)이다.
 
이름
[두만] 선우 , 묵특(冒頓) , [두만] 선우 , 묵특 , 묵특 , 묵특 , 두만 [선우] , 묵특 , 묵특 , 두만 , 묵특 , 묵특 , 묵특 , 묵특 , 묵특 , 묵특 , 묵특 , 두만 , 묵특 , 두만 , 두만 , 묵특 , 묵특
지명
월지(月氏) , 월지 , 월지 , 월지 , 월지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