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k_0001_0110_005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몽염(夢恬)이 죽고 중국이 소홀해진 틈을 타 흉노가 이전의 요새로 경계를 삼음

 
  • 국가흉노(匈奴)
그 무렵 동호가 강하고 월지(月氏) [주001]
각주 001
닫기

月氏 : 고대 종족의 명칭으로 음은 ‘월지’이며 ‘氏’는 ‘支’와 통한다. 지금의 甘肅省 서부와 靑海省 경계 지역에 살았다. 최근에 중국학자들은 ‘yuezhi’가 아니라 ‘rouzhi’로 읽는 경향도 있다. 이것은 肉氏가 잘못된 것이라고 해설한 것에 의거한 것이나 그에 대한 정확한 근거가 없다. 한편 이들의 기원에 대해서는 “禺氏騊駼(『逸周書』)”, “禺氏之玉(『管子』)”, “和氏之璧(『淮南子』)” 등에 나오는 “禺氏”와 “和氏”와 음이 비슷한 月氏가 춘추시대에도 존재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桑原隲藏, 松田壽男, 江上波夫 등). 하지만 이것 역시 정확한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 그리고 이후에도 그의 원류에 대해 다양한 논의가 진행되었음에도 아직까지 정설이 없으나 다만 고고학적인 발굴 성과를 기초로 문화적인 면에서 기원전 4 ~ 3세기경 몽골 초원, 중국 서북으로부터 아무다리아 지역까지 퍼져 있었던 이란 계통인 사카 유목민 집단이라고 추정되기도 한다(小穀仲男, 1999 : 19 ~ 22). 이들은 기원전 3세기 匈奴의 등장과 함께 아무다리아 지역으로 이주해 그리스 계통 박트리아 왕국들을 무너뜨리고 大月氏를 건국했다. 이후 쿠샨 왕조의 건국세력과 연결되었다고 설명되기도 한다.

가 번성했다. 흉노의 선우(單于) [주002]
각주 002
닫기

單于 : 음은 ‘선우’이고 匈奴 君主의 칭호이다. 『漢書』에는 “單于”를 “하늘과 같이 넓고 무한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또한 單于에 붙는 “孤塗”를 퉁구스어에서 아들을 의미하는 ‘코토(koto)’와 대비하여 “蠋黎孤塗”를 ‘中國의 天子와 같다.’고 설명하기도 하였다. 이것은 中國的인 개념과 대응하기 위해 설명하기 위한 것이었다(“單于姓攣鞮氏, 其國稱之曰‘蠋黎孤塗單于’. 而匈奴謂天爲‘蠋黎’, 謂子爲‘孤塗’, 單于者, 廣大之貌也. 言其象天, 故曰蠋黎孤塗單于”. 又玄晏春秋云 “士安讀漢書, 不詳此言, 有胡奴在側, 言之曰 ‘此胡所謂天子.’與古書所說符會也”). 그와 달리 ‘蠋黎’가 텡그리(tengri), 즉 하늘[天 또는 神]을 의미하고 ‘孤塗’가 투르크어의 쿠트(qut), 즉 祝福을 의미한다고 이해한 것을 기초로 이 단어들이 單于를 수식하는 것으로 이해하기도 한다. 이렇게 하면, 즉 ‘하늘로부터 축복을 받은 군주’라고 해석할 수도 있다. 아래에 나오는 匈奴시대의 單于의 이름 교정 및 계보에 대한 고증은 龔蔭의 연구(1999 : 89 ~ 111)를 참조.

두만(頭曼) [주003]
각주 003
닫기

頭曼 : 음은 ‘두만’이다. 이것은 투르크어 내지는 몽골어 ‘튀멘(tümen)’을 음사한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突厥帝國을 건설한 土門 역시 그와 동일한 음차이다. 그 의미는 만 명을 이끄는 大將 또는 酋長, 즉 萬騎長이다. 頭曼單于는 역사에 기록된 匈奴 최초의 君長으로, 초원에 있던 遊牧民들을 하나로 통합하여 匈奴의 국가를 형성하였다.

이라 불렀는데, 두만진(秦)나라를 이겨 내지 못하고 북쪽으로 옮겨 갔다. [주004]
각주 004
닫기

頭曼單于가 蒙恬에게 패해 北方으로 도망간 것은 秦 始皇帝 26년(전221)의 일이다(『史記』 권88 「蒙恬列傳」 : 2569).

십여 년이 지나 몽염이 죽고 [주005]
각주 005
닫기

蒙恬이 죽은 것은 秦始皇 37년(전210)의 일이다.

제후들이 진나라를 배반하여 [주006]
각주 006
닫기

畔 : ‘叛’과 통하는데, “반란을 일으켰다.”고 해석할 수 있다(『鹽鐵論』 권45 「伐功篇」 : 316, “乃其後, 蒙公死, 而諸侯叛秦, 中國擾亂, 匈奴乃敢復爲邊寇.”).

중국 전체가 소란스럽게 되자 진나라가 강제로 변경에 이주시킨 여러 유형수들이 [주007]
각주 007
닫기

『漢書』에는 “戍”가 없다.

모두 다시 [돌아가] 버리게 되었다. [이에] 흉노가 여유를 얻어 다시 조금씩 황하를 건너 남쪽 [주008]
각주 008
닫기

河南 : 이것을 하나의 단어로 볼 경우 지역 명칭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주174) 참조). 하지만 여기에서는 ‘河’를 ‘黃河’로 보고 그곳을 끊은 다음 ‘南’을 이렇게 번역하는 것이 보다 문맥의 흐름상 자연스럽다.

으로 중국과 이전의 요새로 경계를 삼게 되었다.

 

주 001
月氏 : 고대 종족의 명칭으로 음은 ‘월지’이며 ‘氏’는 ‘支’와 통한다. 지금의 甘肅省 서부와 靑海省 경계 지역에 살았다. 최근에 중국학자들은 ‘yuezhi’가 아니라 ‘rouzhi’로 읽는 경향도 있다. 이것은 肉氏가 잘못된 것이라고 해설한 것에 의거한 것이나 그에 대한 정확한 근거가 없다. 한편 이들의 기원에 대해서는 “禺氏騊駼(『逸周書』)”, “禺氏之玉(『管子』)”, “和氏之璧(『淮南子』)” 등에 나오는 “禺氏”와 “和氏”와 음이 비슷한 月氏가 춘추시대에도 존재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桑原隲藏, 松田壽男, 江上波夫 등). 하지만 이것 역시 정확한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 그리고 이후에도 그의 원류에 대해 다양한 논의가 진행되었음에도 아직까지 정설이 없으나 다만 고고학적인 발굴 성과를 기초로 문화적인 면에서 기원전 4 ~ 3세기경 몽골 초원, 중국 서북으로부터 아무다리아 지역까지 퍼져 있었던 이란 계통인 사카 유목민 집단이라고 추정되기도 한다(小穀仲男, 1999 : 19 ~ 22). 이들은 기원전 3세기 匈奴의 등장과 함께 아무다리아 지역으로 이주해 그리스 계통 박트리아 왕국들을 무너뜨리고 大月氏를 건국했다. 이후 쿠샨 왕조의 건국세력과 연결되었다고 설명되기도 한다.
주 002
單于 : 음은 ‘선우’이고 匈奴 君主의 칭호이다. 『漢書』에는 “單于”를 “하늘과 같이 넓고 무한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또한 單于에 붙는 “孤塗”를 퉁구스어에서 아들을 의미하는 ‘코토(koto)’와 대비하여 “蠋黎孤塗”를 ‘中國의 天子와 같다.’고 설명하기도 하였다. 이것은 中國的인 개념과 대응하기 위해 설명하기 위한 것이었다(“單于姓攣鞮氏, 其國稱之曰‘蠋黎孤塗單于’. 而匈奴謂天爲‘蠋黎’, 謂子爲‘孤塗’, 單于者, 廣大之貌也. 言其象天, 故曰蠋黎孤塗單于”. 又玄晏春秋云 “士安讀漢書, 不詳此言, 有胡奴在側, 言之曰 ‘此胡所謂天子.’與古書所說符會也”). 그와 달리 ‘蠋黎’가 텡그리(tengri), 즉 하늘[天 또는 神]을 의미하고 ‘孤塗’가 투르크어의 쿠트(qut), 즉 祝福을 의미한다고 이해한 것을 기초로 이 단어들이 單于를 수식하는 것으로 이해하기도 한다. 이렇게 하면, 즉 ‘하늘로부터 축복을 받은 군주’라고 해석할 수도 있다. 아래에 나오는 匈奴시대의 單于의 이름 교정 및 계보에 대한 고증은 龔蔭의 연구(1999 : 89 ~ 111)를 참조.
주 003
頭曼 : 음은 ‘두만’이다. 이것은 투르크어 내지는 몽골어 ‘튀멘(tümen)’을 음사한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突厥帝國을 건설한 土門 역시 그와 동일한 음차이다. 그 의미는 만 명을 이끄는 大將 또는 酋長, 즉 萬騎長이다. 頭曼單于는 역사에 기록된 匈奴 최초의 君長으로, 초원에 있던 遊牧民들을 하나로 통합하여 匈奴의 국가를 형성하였다.
주 004
頭曼單于가 蒙恬에게 패해 北方으로 도망간 것은 秦 始皇帝 26년(전221)의 일이다(『史記』 권88 「蒙恬列傳」 : 2569).
주 005
蒙恬이 죽은 것은 秦始皇 37년(전210)의 일이다.
주 006
畔 : ‘叛’과 통하는데, “반란을 일으켰다.”고 해석할 수 있다(『鹽鐵論』 권45 「伐功篇」 : 316, “乃其後, 蒙公死, 而諸侯叛秦, 中國擾亂, 匈奴乃敢復爲邊寇.”).
주 007
『漢書』에는 “戍”가 없다.
주 008
河南 : 이것을 하나의 단어로 볼 경우 지역 명칭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주174) 참조). 하지만 여기에서는 ‘河’를 ‘黃河’로 보고 그곳을 끊은 다음 ‘南’을 이렇게 번역하는 것이 보다 문맥의 흐름상 자연스럽다.
 
이름
두만 , 몽염
지명
월지(月氏) , 두만(頭曼) , 진(秦)나라 , 진나라 , 진나라 , 황하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