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d_0002_0094_10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왕웅이 흉노를 복속하기 힘든 일에 대해 설명함

 
  • 국가흉노(匈奴)
且夫前世豈樂傾無量之費, 役無罪之人, 快心於狼望之北哉? 以爲不壹勞者不久佚, 不蹔費者不永寧, 是以忍百萬之師以摧餓虎之喙, 運府庫之財塡盧山之壑而不悔也. 至本始之初, 匈奴有桀心, 欲掠烏孫, 侵公主, 乃發五將之師十五萬騎獵其南, 而長羅侯以烏孫五萬騎震其西, 皆至質而還. 時鮮有所獲, 徒奮揚威武, 明兵若雷風耳. 雖空行空反, 尙誅兩將軍. 故北狄不服, 中國未得高枕安寢也. 逮至元康·神爵之間, 大化神明, 鴻恩溥洽, 而匈奴內亂, 五單于爭立, 日逐·呼韓邪攜國歸死[化], 扶伏稱臣, 然尙羈縻之, 計不顓制. 自此之後, 欲朝者不距, 不欲者不彊. 何者? 外國天性忿鷙, 形容魁健, 負力怙氣, 難化以善, 易隸以惡, 其彊難詘, 其和難得. 故未服之時, 勞師遠攻, 傾國殫貨, 伏尸流血, 破堅拔敵, 如彼之難也. 旣服之後, 慰薦撫循, 交接賂遺, 威儀俯仰, 如此之備也. 往時嘗屠大宛之城, 蹈烏桓之壘, 探姑繒之壁, 籍蕩姐之場, 艾朝鮮之旃, 拔兩越之旗, 近不過旬月之役, 遠不離二時之勞, 固已犂其庭, 掃其閭, 郡縣而置之, 雲徹席卷, 後無餘菑. 唯北狄爲不然, 眞中國之堅敵也, 三垂比之懸矣, 前世重之滋甚, 未易可輕也.

 
지명
盧山 , , 大宛 , 朝鮮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