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d_0002_0094_04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흉노가 화친을 청하였으나 한나라 사신이 속국의 예로써 조회를 올리라는 제안을 하자 사신을 억류시킴

 
  • 국가흉노(匈奴)
初, 兩將大出圍單于, 所殺虜八九萬, 而士物故者亦萬數, 馬死者十餘萬匹. 匈奴雖病, 遠去, 而馬亦少, 無以復往. 單于用趙信計, 遣使好辭請和親. 天子下其議, 或言和親, 或言遂臣之. 丞相長史任敞: “匈奴新困, 宜使爲外臣, 朝請於邊.” 使使於單于. 單于聞計, 大怒, 留之不遣. 先是亦有所降匈奴使者, 單于亦輒留使相當. 方復收士馬, 會票騎將軍去病死, 於是久不北擊胡.

 
이름
趙信 , 任敞 , , , 去病
지명
, , , , , , , ,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