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d_0002_0094_025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효문제 후원(後元) 2년에 사신을 시켜 흉노에게 편지를 보내고 화친의 뜻을 전달함

 
  • 국가흉노(匈奴)
孝文後二年, 使使遺(遣)匈奴書: 「皇帝敬問匈奴大單于無恙. 使當戶且渠雕渠難·郞中韓遼遺朕馬二匹, 已至, 敬受. 先帝制, 長城以北引弓之國受令單于, 長城以內冠帶之室朕亦制之, 使萬民耕織, 射獵衣食, 父子毋離, 臣主相安, 俱(居)無暴虐. 今聞渫惡民貪降其趨, 背義絶約, 忘萬民之命, 離兩主之驩, 然其事已在前矣. 書云 『二國已和親, 兩主驩說, 寢兵休卒養馬, 世世昌樂, 翕然更始』, 朕甚嘉之. 聖者日新, 改作更始, 使老者得息, 幼者得長, 各保其首領, 而終其天年. 朕與單于俱由此道, 順天恤民, 世世相傳, 施之無窮, 天下莫不咸嘉. (使)與匈奴鄰敵之國, 匈奴處北地, 寒, 殺氣早降, 故詔吏遺單于秫糱金帛綿絮它物歲有數. 今天下大安, 萬民熙熙, 獨朕與單于爲之父母. 朕追念前事, 薄物細故, 謀臣計失, 皆不足以離昆弟之驩. 朕聞天不頗覆, 地不偏載. 朕與單于皆捐細故, 俱蹈大道也, 墮壞前惡, 以圖長久, 使兩國之民若一家子. 元元萬民, 下及魚鱉, 上及飛鳥, 跂行喙息蝡動之類, 莫不就安利, 避危殆. 故來者不止, 天之道也. 俱去前事, 朕釋逃虜民, 單于毋言章尼等. 朕聞古之帝王, 約分明而不食言. 單于留志, 天下大安, 和親之後, 過不先. 單于其察之.」

 
이름
孝文 , 雕渠難 , 韓遼 , 章尼
지명
,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