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본문
해제
국가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o.d_0001_0110_02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한나라 사신이 흉노의 습속을 비난하자 중항렬이 고유한 환경에 의해 비롯된 것이라고 언급하며 반박함

 
  • 국가흉노(匈奴)
使或言曰:「匈奴俗賤老.」 中行說使曰:「而俗屯戍從軍當發者, 其老親豈有不自脫溫厚肥美以齎送飮食行戍乎?」 使曰:「然.」 中行說曰:「匈奴明以戰攻爲事, 其老弱不能鬪, 故以其肥美飮食壯健者, 蓋以自爲守衛, 如此父子各得久相保, 何以言匈奴輕老也?」 使曰:「匈奴父子乃同穹廬而臥. 父死, 妻其後母;兄弟死, 盡取其妻妻之. 無冠帶之飾, 闕庭之禮.」 中行說曰:「匈奴之俗, 人食畜肉, 飮其汁, 衣其皮; 畜食草飮水, 隨時轉移. 故其急則人習騎射, 寬則人樂無事, 其約束輕, 易行也. 君臣簡易, 一國之政猶一身也. 父子兄弟死, 取其妻妻之, 惡種姓之失也. 故匈奴雖亂, 必立宗種. 今中國雖詳不取其父兄之妻, 親屬益疏則相殺, 至乃易姓, 皆從此類. 且禮義之敝, 上下交怨望, 而室屋之極, 生力必屈. 夫力耕桑以求衣食, 築城郭以自備, 故其民急則不習戰功, 緩則罷於作業. 嗟土室之人, 顧無多辭, 令喋喋而佔佔, 冠固何當?」

 
이름
中行說 , 中行說 , 中行說
지명
, , , ,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