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명
자료명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jc.d_0003_05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김시철(金時哲)이 값을 깎아 판 땅을 다시 빼앗으려 하자 밭값으로 징출한 6냥을 조사해 주기를 관에 호소

 
    ◎ 云云矣身居在小白山底而作農者只一茸耳雨麥而不宜黍粟之地矣故間有南豊坪曠土裕食之風去春良中來到香山廣詢其所以坧墾之處則間或有草田而附近之人先爲呈官所點別無空閑可畊之地矣彷徨之際適有爲族叔者具田器方欲往墾是乎去乙第以同利之說懇言是乎則其在宗誼不得已與他減價而每日畊文三兩式買之矣力旣不贍時亦將晩而未墾者尙爲數日畊故鏡城金時哲來覘矣身之勢而欲買是乎所二日畊依本價放賣矣後因起畊者爲主之官令同金也敢生圖奪之計以矣身處所買樣呈于官而田價文六兩沒入屬公是乎則若矣身雖自力得之良置其間所費不些猶有寃枉況買得者乎南豊距矣身所居六十餘里矣其於島田小無所間涉而矣身則旣爲出錢買得田不得畊食而錢亦空失者此非切寃處乎大凡金也之畊食添徵與矣身之從中見失不可同日而語矣伏望使道特燐村氓無告之狀而俯燭金時哲圖奪無良之本心徵出六兩錢俾無殘民向隅之寃望良只爲
    東豊韓俊

     
    이름
    金時哲 , 金時哲 , 韓俊
    지명
    南豊 , 香山 , 鏡城 , 南豊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