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일본군위안소지도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ID :NAHF.iswm.d_0006IDURL
역사이슈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타이완

 
 

피해와 고백

 

청일전쟁 결과, 1895년 시노모세키조약(下關條約)으로 일본은 대만을 식민지화하고 다수의 군대를 상주시켜 통치하였다. 중일 전면전이 시작되면서부터는 대만은 「위안부」를 징집하는 기지가 되었다. 대만 총독부와 일본정부․일본군은 일체가 되어 주로 한민족(漢民族) 여성들을 중국이나 남방의 위안소로 보내었으며, 원주민 여성들을 대만에 주둔하고 있는 일본군의 「위안부」로 삼았다. 일본이 패전한 후에는 현지에 버려진 사람도 많이 있다.
「위안부」 피해자가 자기공개를 한 것은 일본군이 관여되었음을 보여주는 공문서가 발견된 1992년으로, 타이베이(台北)시 부녀구원복리사업 기금회(부원회(婦援会)가 「위안부」 핫라인을 개설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 가오 파이쥬(高宝珠)씨가 처음으로 신고하였으며, 황아토(黃阿桃)씨가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얼굴과 이름을 밝혔습니다. 부원회(婦援会)나 대만정부, 타이베이(台北)시, 가오슝(高雄)시 등의 단체가 「「위안부」문제 대처 위원회」를 설치하고 조사를 진행하여 지금까지 58명의 피해자를 확인하였다. 95년에는 「대처위원회」가 피해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기 시작하여 1997년에는 매월 15000元(약 6만円)으로 증액되었다. 의료 보조와 카운슬링도 시작하였다.
대만은 「국민기금」의 사업대상국이었으나 피해자는 이에 반대하였다. 대만 정부도 반대 입장으로 일관, 1997년에는 일본 정부로부터 보상의「대체금(立替金)」으로 피해자 1인당 50만원(元)(약 200만엔)을 지급받았다. 이것은 일본 정부가 배상했을 경우에는 반환하게 되어있다. 2008년 11월에는 대만 입법원이 일본에 공식 사죄와 국가 배상을 요구하는 「위안부」결의를 채택하였다.

「台電 제602호」(1942.3.12) 대만군 사령관(安藤利吉)이 육군대신(東条英機)에게 보낸 전보. 남방총군이 보루네오행 위안부 50명을 파견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경영자 3명의 도항 인가를 신청하고 있다.
-
  •  
    「台電 제602호」(1942.3.12) 대만군 사령관(安藤利吉)이 육군대신(東条英機)에게 보낸 전보. 남방총군이 보루네오행 위안부 50명을 파견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경영자 3명의 도항 인가를 신청하고 있다.

「陸亞密電 제188호」(1942.3.16) 台電 제602호에 있는 사람들의 도항을 허가하는 전보. 이 전보들에서 남방총군이 관할 지역에 「위안부」를 배치하고 있는 것, 대만군의 헌병대가 업자를 선정하고 있는 것, 업자와 「위안부」의 도항은 육군성이 허가하고 있던 것을 알 수 있다.
-
  •  
    「陸亞密電 제188호」(1942.3.16) 台電 제602호에 있는 사람들의 도항을 허가하는 전보. 이 전보들에서 남방총군이 관할 지역에 「위안부」를 배치하고 있는 것, 대만군의 헌병대가 업자를 선정하고 있는 것, 업자와 「위안부」의 도항은 육군성이 허가하고 있던 것을 알 수 있다.


 

피해 여성에 대한 지원 활동

 

할머니들은 처음에는 이름이나 얼굴을 공표하는 것을 꺼려하고 있었는데, 부원회의 지원을 받고 있던 중에 1999년 7월, 한족(漢族) 5명과 원주민 4명이 일본 정부에게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재판을 일으켰다. 여성들은 일본의 「대만의 「위안부」출신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등의 지원을 받아 여성국제전범법정과 일본에서의 증언집회에 참가하여 자신들의 체험을 증언하게 되었다. 재판은 2005년에 패소가 확정되었으나, 타이베이에서는 일본 정부에 대해 부정기적지만 항의활동을 하고 있다. 부원회는 각지에 사는 피해자의 정기 방문이나 심리요법을 겸한 그룹 치료를 실시. 2~3개월에 한 번씩 피해여성들이 모여 식사를 하거나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는 외에 그림이나 공작, 사진, 요가, 연극 등을 해왔다. 또한「할머니들의 꿈을 실현」해드리기 위해 1박 2일의 여행이나 할머니가 하시고 싶었던 체험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 「위안부」문제의 자료 수집을 위해 「위안부」와 여성의 인권 온라인박물관(사이버 박물관)의 운영을 시작하려 하고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