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일본군위안소지도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ID :NAHF.iswm.d_0004IDURL
역사이슈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대한민국

 
 

피해와 자기공개

 

1910년부터 45년까지, 일본은 조선을 식민지로 해서, 남성은 병력이나 노동력으로서, 여성은 근로여자정신대나 「위안부」로서 동원했다. 위안소 설치를 위해서 일본군은 선정한 업자나 헌병·경찰·․조선총독부를 이용하여, 감언이나 취업사기, 유괴 등의 강제적인 수단으로 여성들을 모으고 중일 전쟁이 시작되자 중국 각지의 위안소에, 1941년 이후는 동남아시아 각국의 위안소에 보냈다. 일본의 패전 후, 여성들은 현지에 방치되어 자력으로 귀국하든가, 잔류할 수밖에 없었다.
전후의 한반도는 한국전쟁으로 남북으로 분단. 남쪽의 한국은 군사 독재 정권 시대에 들어갔다. 민주화운동의 고조 속에서 국가 권력에 의한 성 폭력과 싸운 한국의 여성들은, 1980년대부터 「위안부」문제를 제기하기 시작했다. 윤정옥(尹貞玉)씨가 각국에 방치된 「위안부」의 조사에 착수해, 90년에는 37개의 여성 단체가 「한국정신대 문제 대책 협의회」(정대협)을 결성. 이러한 움직임을 배경으로 91년 8월, 김학순(金学順)씨가 「위안부」피해자로서 처음으로 자신을 공개했다. 12월에는 일본 정부를 고소하는 재판을 시작해 각지의 피해 여성의 자기고백을 촉진하게 되었다.

 

정부와 피해여성의 지원운동

 

한국 정부는 1993년에 피해 여성에 대한 지원법을 제정해, 생활이나 의료 지원을 시작했다. 일본 정부의 「국민 기금」을 거부한 피해자에게는 「국민기금」과 거의 동액을 지급하고, 2005년부터는 국외에 사는 한국 출신의 피해자에 대한 지원 사업도 시작했다. 04년에는 「일제 강점 하 강제 동원 피해 진상 규명 위원회」를 만들어 피해 조사를 개시. 1965년에 체결된 한일조약 관계의 공문서를 모두 공개했다. 한국 정부는 「위안부」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을 추급하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한국의 국회에서는 08년 10월, 일본에 공식 사죄와 국가 배상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전원 일치로 채택했다.
현재 한국에서 피해자로서 신청하고 있는 여성은 230명. 자기공개해서 나온 할머니들은, 지원 단체나 시민으로부터의 지원을 받아 활발한 활동을 계속해 왔다. 매주 수요일에 서울의 일본 대사관 앞에서 해 온 수요집회는, 1992년부터 시작되어 2009년에는 850회를 맞이한다. 1992년에 불교 단체의 지원으로 탄생한 할머니들의 공동 생활의 장소 「나눔의 집」은, 부지 내에 「일본군 『위안부』역사관」을 병설하고, 한일의 젊은이나 시민에게 교육과 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정대협은 서울시내에 할머니들의 휴식의 장 「우리집」을 만들고, 09년 3월에는 「전쟁과 여성의 인권 박물관」 건설에 착수했다.

피해 여성들이 공동생활을 하는 서울 근교의 「나눔의 집」. 1992년에 서울시내에서 시작해서, 1995년에 현재의 경기도 광주시로 이동했다. 1998년에는 부지 안에 「일본군 『위안부』역사관」도 오픈. 한일 학생 교류 등, 여러 가지 프로그램이 실시되고 있다.
-
  •  
    피해 여성들이 공동생활을 하는 서울 근교의 「나눔의 집」. 1992년에 서울시내에서 시작해서, 1995년에 현재의 경기도 광주시로 이동했다. 1998년에는 부지 안에 「일본군 『위안부』역사관」도 오픈. 한일 학생 교류 등, 여러 가지 프로그램이 실시되고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