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카툰&애니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ID :NAHF.isct.d_0002_0020IDURL
역사이슈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슬픈 시간의 기억

일본군 위안부 동원사례

 
  • 저필자글/그림 : 유수미

육군성부관통첩[군위안소 종업부 등 모집에 관한 건]
* 앞으로 이들 [위안부]를 모집할 때는 파견군이 통제하고 일을 맡을 인물의 선정을 주도하여 적절하게 할 것.
동시에 관련 지방의 헌병 및 경찰 당국과 자주 소통함으로써 군의 위신을 지키고 사회문제가 없도록 배려할 것을 명하는 문서
파견군은 주의하여 모집자를 선정하고 '군의 위신'이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위안부 모집 및 동원에 관해 군의 개입이 드러나지 않도록 철저히 조심해야 할 것이다.
일본군의 위신이 훼손되지 않도록!
군의 개입이 드러나면 안 된다!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박영심 :
여기서 버는 것으론 우리 가족이 생활하기에 부족해.. 어찌한다?
일본인 :
아가씨 여기서 일하면 얼마나 벌지?
박영심 :
네?
일본인 :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자리가 있는데... 아가씨처럼 성실히 일하는 분을 찾고 있소. 내가 소개해 주고 싶은데.. 어떠신가?
박영심 :
돈을 더 벌 수 있어...?

일본 행정관료 :
여군에 지원하시오!!! 일본의 전쟁 승리를 위해!!!
소녀 :
싱가포르 전투 후방에서 일본군의 숙소관리와 위문활동... 병원에서 간호조무를 하면 되는 거구나...

할머니 :
미안해서 어쩌누? 사람을 더 쓸 형편이 못 돼
배봉기 :
예에...
일본인 :
거기 일자리를 구하고 있소?
배봉기 :
예!!!
일본인 :
고되게 일하지 않고 돈을 벌 수 있는 데가 있는데 말이오. 일단 가면 벌어.. 바나나는 산에 가서 나무 밑에 누워 입벌리고 있으면 저절로 떨어진다오.

소녀1 :
일을 열심히 하면 우리 가족 조금이라도 편히 살 수 있을거야.
소녀2 :
거기서 돈을 벌어 보내면 아버지 병원치료를 받으실 수 있겠지?
여인1 :
이제 아이들을 굶기지 않을 수도 있어

하지만
그녀들이 도착한 곳은 바나나농장도, 군병원도, 취업자리도 아닌 지옥이었다
속아서 간 그 곳에서 끔찍하게 유린당하고 소모품처럼 취급된 수백명의 여성들
위의 지도에는 세기도 여려운 수의 위안소들이 있다.
전쟁이 끝난 후.. 살아남은 소수의 '위안부' 여성은 그 자리에 그대로 버려졌다.
그녀들은 그 어떤 대가도 받지 못했으며 수치스러움에 대부분이 고향으로 돌아가지도 못했다.
단지, 일을 하고 그에 따른 보수로 가족이 행복하길 바랐을 뿐인데 말이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