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카툰&애니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ID :NAHF.isct.d_0001_0040IDURL
역사이슈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강치와 해녀 이야기

 
아들 :
하, 이제 제주도만 찾으면… 와! 드디어 완성이다!
아버지 :
금세 우리나라 지도를 다 맞췄네! 근데 아들 제주도… 하면 뭐가 생각나?
아들 :
귤이랑, 말… 음… 그리고 아! 해녀 할머니요!
그런데 아빠 해녀들은 제주도에서만 살았어요?
아버지 :
아니~ 그렇지 않단다


아버지 :
제주해녀들은 ‘황금바다’를 찾아 한반도의 남해안과 동해안은 물론 러시아,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까지 갔었단다. 그 중에서 독도 바다는 해녀들에게 ‘한국판 엘도라도’였지.
1940년대 후반부터 해녀가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까지 독도는 울릉도 주민들이 물고기를 잡으러 다니거나 바람을 피해 항해하며 살던 곳이었어.
물질이 좋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많은 해녀들이 제주도에서 배를 타고 독도에 들어갔고 한번 들어가면 수개월 남짓을 그곳에서 생활했단다. 해녀들은 독도에서 물질을 해서 번 돈으로 집안 살림에 보태거나 결혼자금 등으로 사용했었지.


아들 :
독도가 해녀 할머니들에게 꼭 필요한 곳이었네요?
아버지 :
맞아. 그런 해녀들만큼 독도에서 오랜 기간 생활하던 동물도 있었어.
바로 강치란다. 물개와 비슷한 강치는 옛날에 한자로 ‘가지어’라고 부르기도 했어.
독도를 까맣게 덮을 만큼 많이 서식해서 울릉도 사람들은 가지어(可支魚)가 많다고 해서 독도를 ‘가지도’라고 부르기도 했단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일본사람들이 강치의 기름과 가죽을 탐내서 마구잡이로 잡아들여서 결국 멸종이 되고 말았지.

아들 :
일본인들이 무분별하게 강치를 잡아들이지 않았다면 지금도 우리는 강치를 볼 수 있었겠네요?
아버지 :
그렇지. 독도 바다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 해녀들은 지금도 여기저기 누워 있다가 바다로 뛰어들었던 강치의 모습이 생각이 나고 눈을 감으면 젊은 시절 물질했던 독도 바다가 언뜻언뜻 그려진다고 해.


아들 :
아빠! 지금 보니깐 해녀할머니와 강치에게 독도가 삶의 터전이었던 것 같아요.
아버지 :
강치와 해녀뿐 아니라 우리나라 많은 사람들이 그곳에서 삶의 터전으로 자리잡고 살았단다.
아들 :
제 고향이 사라진다고 생각하면 정말 슬플 것 같아요. 강치와 해녀 할머니의 고향, 독도의 이야기를 친구들에게도 전해야겠어요!
아버지 :
우리아들, 기특한데!
아들, 아버지 :
하하하하!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