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동아시아 역사 읽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1980년대

 
 

1980년대

 

이 시기의 교과서문제는 1972년 중일국교회복 이후에 난징학살 사건 등 일본의 가해사실을 부각시킨 교과서가 등장하자 이를 경계하려는 보수세력의 위기의식에서 발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교과서문제는 일본의 침략의 정당화와 미화를 둘러싼 문제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전개되었다. 1982년 6월, 문부성이 검정과정에서 ‘출병’을 ‘파견’, ‘침략’을 ‘진출’로 수정하도록 지시했다고 언론이 보도한 것을 계기로 교과서 파동이라는 외교문제로 비화하였다.
일본의 교과서왜곡 사실이 한국 언론에 보도되자, 한국정부는 외교교섭을 중단하고 8월에는 독립기념관 건립을 위한 국민모금운동을 전개하였다. 9월에 한국정부는 일본정부에게 일본 교과서 39항목의 수정을 요구하였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왜곡부분의 시정을 약속하였다. 또한 일본 문부성은 1982년 11월 24일, 교과용도서검정기준에 ‘근린 아시아 각국과의 사이에 근현대의 역사적 사상을 다루는 데 있어서 국제이해와 국제협조의 시점에서 필요한 배려를 할 것’이라는 ‘근린제국조항’을 추가하여 국제사회의 대일 비판여론을 무마시켰다.
그리고 1986년에는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가 제작한 『신편일본사』의 내용에 대해 일본 국내외에서 비판이 일어났다. 이에 대해 일본 총리는 문부성에 전면적인 재검토를 지시하고 문부성은 이 출판사에 대해 38항목의 수정을 지시하고 출판사가 이에 따르는 것으로 일단락되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