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한중역사현안 바로알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ID :NAHF.iscd.d_0004IDURL
역사이슈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동북공정’이 남긴 것, 그리고 우리가 해야 할 일

 
 

4.‘동북공정’이 남긴 것, 그리고 우리가 해야 할 일

 

‘동북공정’은 2007년 초반 5년간의 사업기간이 종료되었다. 하지만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다. ‘동북공정’의 결과물들이 사업기간 중에 책으로 출간되었거나 앞으로 나올 예정이다. 이 서적들에는 ‘동북공정’식 역사인식이 담겨 있다. 한번 세상에 나온 역사서는 없앨 수가 없다. 그러므로 ‘동북공정’은 현재진행형이자 미래에도 지속될 문제인 것이다. 또한 ‘동북공정’은 다른 형태로 계속 파급되고 있다. ‘동북공정’ 관련 현재 상황은 다음과 같다.

중앙이 주도하던 연구가 지방정부 기관이나 대학으로 옮겨져 ‘동북공정’식 역사인식을 담은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 2002년 이후 지린성에는 ‘지린성 고구려연구중심’, ‘고구려연구기지’, ‘고구려연구원’, ‘고구려·동북민족연구중심’ 등 여러 기관이 세워졌고, 랴오닝성에는 ‘중국동북사연구중심’이 만들어졌다. 이 연구기관들에서는 고조선사, 고구려사, 발해사 등 우리 고대사 관련 연구를 중점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동북공정’의 논리를 보완하고 심화하는 단계로 들어가고 있다. 종전까지 한국고대사를 연구하던 중국학자들은 다른 나라의 연구성과를 거의 보지 않았고, 우리의 『삼국사기』는 물론 다른 외국 사서의 기록도 참고하지 않았다. 단지 자신들의 주장에 맞는 사료만 골라 일방적인 주장을 내세우는 경향이 강하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다른 나라의 사서와 연구 성과도 분석·비판해 가면서 자신들의 주장을 펼치고 있다.

고조선사, 고구려사, 발해사를 연구하는 학자들이 늘어났다. 동북 3성에 국한되었던 과거와 달리 지역적 연관이 없는 학자들도 연구에 참여하기 시작하였다. 신진연구자들의 활동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요컨대 ‘동북공정’을 계기로 고구려사를 비롯한 동북 3성 지역에 대한 연구물의 양적 팽창과 질적 수준의 향상, 연구자의 확대가 이루어졌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생산된 연구물들은 여러 학술잡지를 통해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한편 중국 국민들에게도 ‘동북공정’식 역사인식이 전파되고 있다. 고구려·발해유적지의 안내판이나, 박물관의 전시 설명문, 대학교재 등에는 이미 ‘동북공정’식 인식과 논리가 반영되었다. 2006년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와 지린성위원회가 건의하여 통과된 ‘지린성 국민경제와 사회발전 제11차 5개년 계획 요강’에는 ‘중화명산 장백산’, ‘세계문화유산 지안 고구려유적’ 등 지린성의 풍부한 자원을 활용하여 관광산업을 적극적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 담겨 있다. 관련 유적지를 관광지로 개발하는 과정에서 ‘동북공정’식 인식은 더 깊숙이, 더 빠른 속도로 확산될 것이다.

물론 아직도 한국과 중국 간의 역사 갈등에 대해 잘 모르는 중국인들이 많지만, ‘동북공정’ 이후 이에 관심을 갖는 일반인과 네티즌들의 숫자가 늘어났다. 이들 가운데에는 혐한 감정을 드러내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이들로 인해 한중 간 역사 갈등이 더욱 악화될 소지가 있는 것이다. 전문가의 손을 떠나 일반인에게 확산된 ‘동북공정’은 비학문적, 비상식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소지가 다분하다.

그럼 이런 상황에 대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첫째, ‘동북공정’과 관련하여 이미 출간되었거나 앞으로 출간될 결과물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동북공정’식 주장이 확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둘째, 전 세계 사람들이 고조선·부여·고구려·발해의 역사가 한국사에 귀속된다는 엄연한 사실을 납득할 수 있도록 관련 연구를 심화하고, 논리를 더 개발해야 한다. 우리 학계가 연구를 선도해 나가면서 중국 측의 자의적인 역사해석에 대해 과학적이고 학문적인 차원에서 오류를 시정하는 작업을 지속해야 한다.

셋째, 고구려사나 고조선, 발해사 연구자 양성에 힘을 기울여야 한다. 표면적으로 보면 ‘동북공정’ 이후 이 분야 연구자가 늘어난 것 같지만 의외로 신진연구자의 수는 그리 늘지 않았다. 중국에서 신진연구자들의 숫자가 늘고 있는 만큼 우리도 신진연구자 양성에 힘을 쏟아야 한다.

넷째, 우리의 연구 성과를 국제사회에 널리 알릴 필요가 있다. 한국사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고 관심도 없는 외국인들의 경우 중국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우리의 연구성과를 널리 알려 올바른 동아시아 역사관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다섯째, 자라나는 세대들이 성장하여 세계인들과 교류하게 될 때, 우리의 역사를 확실히 지킬 수 있도록 역사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정체성 상실은 상당히 빠른 시간 안에 진행되지만, 정체성을 다시 세우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여섯째, 역사지키기에는 외교적 노력도 더해져야 한다. 역사왜곡은 학술 견해의 차이인 동시에 국가 간의 외교문제다. ‘동북공정’ 자체가 학문에 국한된 사업이 아닌 만큼 우리도 정부차원에서 지속적·체계적 대응이 이루어져야 한다. 역사분쟁은 단기전이 아닌 장기전인 만큼 긴 호흡과 인내심이 요구된다.

끝으로 우리 국민 모두 우리 역사에 대해 관심과 애정을 가져야 한다. 우리 역사와 문화를 모르는 채 감정적 대응만 한다면 우리 역사를 지킬 수 없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