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리스트

한중역사현안 바로알기

상세검색

닫기
제목
본문
역사이슈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고구려의 뿌리

 
 

 고구려의 뿌리

 

 
 
알아볼까요
▶ 고구려는 중국의 고대 민족이 세운 중국 고대의 지방정권이다.▶ 고구려는 종족의 기원과 역사 계승 의식 모두에서 한국사의 일원임을 보여준다.
 

중국학자들은 민족의 기원이 국가와 역사의 귀속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여긴다. 이에 입각하여 중국의 고대 민족이 고구려를 세웠으므로 고구려사는 중국사라고 주장한다. 중국학자들은 고구려의 민족 기원을 예맥(濊貊)·부여(夫餘)·고이(高夷)· 상인(商人)
상인(商人)
닫기

상(商)은 은(殷)이라고도 불리는데, 그 나라 사람들 스스로는 상이란 국호를 더 많이 사용했다고 한다.

·염제족(炎帝族)에서 찾는다. 최근에는 이들 모두와 한족(漢族)이 결합해서 고구려를 구성했고, 그중 한족이 중심이었다는 견해가 힘을 얻고 있다. 곧 예맥을 포함한 고구려의 구성원 모두가 중국의 고대 민족이었으므로, 고구려는 중국 고대의 지방정권이라는 주장이다.

그러나 여러 역사서에 고구려는 중원에서 건너온 민족이 아닌, 요동과 한반도 중북부 일대의 토착족인 예맥족이 세운 나라로 기록되어 있다. 이 예맥은 중국 북방에서 활동했던 맥족(貊族)과는 별개의 존재로서, 삼한의 한족(韓族)과 같은 동이족에 속한다.

그리고 민족의 기원보다 더 중요한 것은 고구려인들이 누구와 역사적 경험을 같이했고, 어느 나라에서 계승의식을 가지고 있었는가 하는 점이다. 같은 종족이라해도 동족 의식을 갖지 않고, 후세 사람들이 선조라고 생각하지 않으면 그 역사는 계승되지 않는다. 고구려 사람들은 스스로 중국인들과 별개의 존재라 여겼고, 신라인·백제인·동부여인은 자기들과 같은 천하에 사는 속민이라고 생각했다.

고구려·백제·신라 삼국은 서로 투쟁하고 교류하면서 역사적 경험을 공유했고 마침내 통합의 길로 나아갔다. 신라의 통일의식, 발해, 후삼국, 고려의 성립은 고구려사가 한국사에 속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명백한 증거다.

▶ 광개토왕릉비 탁본
- ‘옛날 시조 추모왕이 나라를 세우시니 북부여 출신으로’라고 고구려를 세운 이들이 중원에서 건너온 사람들이 아니라 현재의 지린시(吉林) 일대에 자리잡고 있던 북부여 출신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  
    ▶ 광개토왕릉비 탁본

    ‘옛날 시조 추모왕이 나라를 세우시니 북부여 출신으로’라고 고구려를 세운 이들이 중원에서 건너온 사람들이 아니라 현재의 지린시(吉林) 일대에 자리잡고 있던 북부여 출신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상인(商人)
상(商)은 은(殷)이라고도 불리는데, 그 나라 사람들 스스로는 상이란 국호를 더 많이 사용했다고 한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