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사건명
기사명
작성·수신·발신자
본문
해제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척화문(斥和文)

 
  • 발신자大院君
  • 발송일1866년 9월 11일(음)
  • 출전『실록』 丙寅 9월 11일
是時大院君致書于廟堂曰 人死國亡 古今天地之常經也 洋夷侵犯 列國亦自有之 于今幾百年 此賊不敢得意矣 伊自年前中國許和之後 跳踉之心 一倍叵測 到處施惡 皆受其毒 惟獨不行於我國 實是箕聖之在天陰騭也 到此之地 所知者禮義也 所恃者衆心成城也 今日上下 若有疑怯 則萬事瓦解 國事去矣 我有三件劃定于心者 諒此血誓 隨我躡後焉
一. 不耐其苦 若和親則是賣國也
一. 不耐其毒 若許交易則是亡國也
一. 賊迫京城 若有去邠則是危國也

 
이름
大院君
지명
中國 , 京城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