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k_0002_07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회령에서 감계사와 청국 관원 방랑(方朗)이 서로 논의하였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함

 
    • 발송일1887년 5월 16일(음)
□ [1887년] 5월 16일 회령에서 청국 관원 방랑을 찾아가 만나다
 ○ 내가 말하기를, “한 달이 넘도록 감계를 논의하였지만 끝내 서로 의견이 합치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곧 돌아가려고 합니다. 다만 생각하건대 대국(大國 : 청)과 소국(小國 : 조선)은 원래 일가(一家)였으며 요사이[近日]에는 더욱 옛날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가까운 관계에 이르렀습니다. [주428]
편자주 428
닫기

임오군란과 갑신정변에 청국 정부가 조선에 개입하였으며, 원세개가 당시 한양에 머무르면서 입김을 행사하였던 상황을 반영하는 것이다.

그런데 장황하게 감계를 논의하는 것은 지극히 옳지 않습니다. 하물며 이번 회감에서도 경계를 결정하지 못하였다는 말이 바로 주변[隣 [주429]
편자주 429
닫기

이중하가 말하는 주변[隣]은 당시 서세동점(西勢東漸)의 시대적 배경 속에서 남하하는 러시아와 한반도와 대륙에 야욕을 품고 있던 일본을 의미한다고 생각된다.

]에 알려지게 해서는 안 됩니다”라고 하였다.
 방랑(方朗)이 말하기를, “귀하의 말씀이 매우 옳습니다. 만약 석을수로 경계를 정한다면 장파(長坡)도 잃지 않을 겁니다. 그런데 부사(府使) [주430]
편자주 430
닫기

덕원부사(德源府使)이자 토문감계사(土們勘界使)인 이중하를 가리킨다.

께서는 한결같이 굳게 고집하시니 무슨 까닭입니까?”라고 하였다.
 내가 말하기를, “석을수는 홍토수와의 거리가 몇 리에 불과합니다. 사람들이 살 수 없는 곳이며 들판도 경작할 수 없는 곳입니다. 곧 삼나무와 도랑 뿐이라 오랜 세월[千年]동안 쓸모 없는 땅입니다. 이 어찌 득실을 비교할 수 있습니까? 국가의 강토(疆土)는 아주 작은 땅[寸尺]도 매우 중요합니다. 홍토수는 명백하게 옛 경계입니다. 내가 어찌 마음대로 다른 강물에 정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하였다.
 방랑이 말하기를, “강토(疆土)의 중요함은 서로 간에 똑같습니다”라고 하였다.

 
주 428
임오군란과 갑신정변에 청국 정부가 조선에 개입하였으며, 원세개가 당시 한양에 머무르면서 입김을 행사하였던 상황을 반영하는 것이다.
주 429
이중하가 말하는 주변[隣]은 당시 서세동점(西勢東漸)의 시대적 배경 속에서 남하하는 러시아와 한반도와 대륙에 야욕을 품고 있던 일본을 의미한다고 생각된다.
주 430
덕원부사(德源府使)이자 토문감계사(土們勘界使)인 이중하를 가리킨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