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k_0002_076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회령에서 감계사와 청국 관원 진영(秦煐)방랑(方朗)이 서로 논의하였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함

 
    • 발송일1887년 5월 15일(음)
□ [1887년] 5월 15일 회령에서 청국 관원 진영을 찾아가 만나다
 ○ 내가 말하기를, “장백산의 강물들을 지금 두루 조사하고 돌아와서 국경의 한계를 서로 논한 지도 30여 일이나 되었습니다. 귀하의 생각에 대도문강은 어떤 강물로 정하는 것이 좋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진영이 말하기를, “대도문강(大圖們江)은 상세히 알 수가 없습니다. 회본(繪本) [주426]
편자주 426
닫기

제2차 감계지도를 의미한다.

이 갖추어지기를 기다려서 다시 상의하여 결정하는 것이 마땅합니다”라고 하였다.
 내가 말하기를, “『황조여도』로 살펴보면 대도문강을 증명하기가 어렵지 않습니다. 그런데 귀하의 뜻은 끝내 『 여도』로 근거를 삼지 않는 것입니까?”라고 하였다.
 진영이 말하기를, “『황조여도』는 신뢰할 수 없습니다”라고 하였다.
 내가 말하기를, “연전(年前)에 토문(土門)을 변정할 때에 귀국처의 전후 조회(照會)와 필담(筆談) 속에 반드시 『황조여도』를 제일의 확거한 증거로 삼는다고 하였습니다. 금일에 이르러서 폐사(敝使) [주427]
편자주 427
닫기

감계사 이중하가 자신을 낮추어서 이르는 말이다.

가 『황조여도』를 증거로 삼고자 하면 귀국처는 매양 『여도』는 증거로 충분하지 않는다고 하니 이는 무슨 까닭입니까?”라고 하였다.
 진영이 말하기를, “지난날[前日]은 귀국이 해란하(海蘭河)를 다투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여도』로 증거를 삼은 것이고 오늘은 일이 지난날과 같지 않기 때문에 증거로 삼을 수 없는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내가 말하기를, “이와 같이 말한다면 마땅히 다시 분변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는 이쯤에서 돌아가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진영이 말하기를, “회본(繪本)이 완성되기를 기다린 후에 다시 상의하여 결정하는 것이 좋겠습니다”라고 하였다.
 내가 말하기를, “주된 생각[主意]이 이미 합치되지 않았은즉 회본 또한 반드시 합치되지 않을 것입니다. 어찌하여 꼭 회본이 완성되기를 기다려야 합니까?”라고 하였다.
 진영(秦瑛)이 말하기를, “회본이 만일 서로 부합하지 않는다면 서로 조회하고 돌아오는 것이 좋겠습니다”라고 하였다.
 내가 말하기를, “그렇다면 조금 더 머물러야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주 426
제2차 감계지도를 의미한다.
주 427
감계사 이중하가 자신을 낮추어서 이르는 말이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