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k_0002_051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청국 관원 측에서 이중하에게 함께 먼저 홍단수(洪丹水)로 가 수원(水源)을 조사하겠다고 회신

 
  • 발신자淸國官員
  • 수신자李重夏
  • 발송일1887년 4월 29일(음)
□ [1887년] 4월 29일 청국 관원이 조회에 답함 [주361]
편자주 361
닫기

길림파원 진영이 보낸 조복이다.


 조복(照覆) [주362]
편자주 362
닫기

조회(照會)에 답장함이다.

하는 일입니다. 지난번 [주363]
편자주 363
닫기

원문에는 ‘頃’자 옆에 ‘?’ 부호가 있다.

귀 부사의 조회 내용에 따르면, “폐직은 귀국처와 함께 이번 토문강의 계한(界限)을 복감(覆勘)하는 일을 받들어 파견되었습니다. 폐직은 먼저 홍토산(紅土山)을 감계(勘界)하려 하였으나 귀국처는 서두수를 먼저 감계하고자 하였습니다. 사행(嗣行)이 무산지방에 이르러 일동은 먼저 홍단수에 가서 물줄기의 근원을 사간(査看)한 후 곧 장파(長坡)로 돌아갔는데, 공의(公議)가 어떤 이는 서두수로 가자고 하고, 어떤 이는 홍토산에 가자고 하였습니다. 재차 마땅히 이치에 따르고 공정함을 따라 확실히 조사함으로써 공사(公事)를 지체하지 않는 것을 기약해야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여겨, 이에 조회하오니, 번거로우시더라도 귀국처는 사조(査照)하고 회답해주십시오”라고 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폐국처(敝局處)는 내일 귀 부사와 함께 홍단수에 먼저 가서 수원(水源)을 사감(査勘)하고, 만약 뚜렷한 근거가 없으면 곧 장파로 돌아가서 다른 곳에 가서 재감(再勘)할 것을 의논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에 조복하오니, 번거로우시더라도 귀 부사는 사조(査照)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이에 조복합니다.

 
주 361
길림파원 진영이 보낸 조복이다.
주 362
조회(照會)에 답장함이다.
주 363
원문에는 ‘頃’자 옆에 ‘?’ 부호가 있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