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k_0002_044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청국의 방랑(方朗)·덕옥(德玉)이 무산으로 출발했으며 진영(秦煐)은 아직 남아있다고 안무영에 보고

 
  • 수신자按撫營
  • 발송일1887년 4월 22일(음)
□ [회령에서 안무영에 첩보]
 ○ 첩보하는 일입니다. 본부(本府)에 와서 머문 감계사(勘界使)와 대국(大國) 파견 관원 방랑(方朗) [주348]
편자주 348
닫기

방랑(方朗)은 이 무렵 초간혼춘변황사무총리(招墾琿春邊荒事務總理)였다.

과 덕옥은 각각 병정(兵丁)을 이끌고 당일 출발하여 무산을 향하여 갔고, 진독리(秦督理) [주349]
편자주 349
닫기

청국(淸國)에서 파견된 진영을 말한다.

는 뒤따라 출발하기위해 그대로 본부에 머물고 있는 연유로 첩보하는 일입니다.
 정해년[1887, 고종 24] 4월 22일 안무영(按營, 按撫營)에 보고함.
 뎨김[題]
 도착 [주350]
편자주 350
닫기

도부(到付) : 공문서나 공식 지령이 도달되어 받는 것을 말한다.

했습니다.

 
주 348
방랑(方朗)은 이 무렵 초간혼춘변황사무총리(招墾琿春邊荒事務總理)였다.
주 349
청국(淸國)에서 파견된 진영을 말한다.
주 350
도부(到付) : 공문서나 공식 지령이 도달되어 받는 것을 말한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