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k_0002_03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청국의 방랑(方朗)·덕옥(德玉)·진영(秦煐)이 측량위원을 먼저 파견해 강의 수원을 직접 조사하겠다고 이중하에게 통지

 
  • 발신자方朗, 德玉, 秦煐
  • 수신자李重夏
  • 발송일1887년 4월 15일(음)
□ [1887년 4월] 15일 청국 관원 조회
 조회(照會)
 흠동지함주파총리혼춘리정자등처둔간회판변방영무처인보현정당(欽同知銜奏派總理琿春里頂子等處屯墾會辦邊防營務處印補縣正堂) 방(方) [주318]
편자주 318
닫기

청국의 감계 위원인 방랑(方朗)을 말한다.


 이품함상대화령혼춘좌익협령세관좌령겸리변무교섭승판처박기파도로(二品銜賞戴花翎琿春左翼協領世管佐領兼理邊務交涉承辦處博奇巴圖魯) 덕(德) [주319]
편자주 319
닫기

1885년 1차 감계회담 때 청국 대표였던 덕옥(德玉)을 말한다. 당시 덕옥의 직함은 흠가이품함상대화령혼춘좌익협령(欽加二品銜賞戴花翎琿春左翼協領) 겸(兼) 이변무교섭승판처(理邊務交涉承辦處) 겸(兼) 도문강감계사의박기파도로(圖們江勘界事宜博奇巴圖魯)이었다. 덕옥은 회담 중에도 아편을 이용하는 중독자였다. 조선측 수행원이 우연히 덕옥이 아편에 취하여 텐트에서 자고 있는 사이에 군기대신에게서 온 훈령을 훔쳐서 등사하는 경우가 있을 정도였다(이광수, 「백두산근참기」, 한성도서, 1927, 226~227쪽).


 오품함주파독리길림조선통상회판변방영무처즉보현정당(五品銜奏派督理吉林朝鮮通商會辦邊防營務處卽補縣正堂) 진(秦) [주320]
편자주 320
닫기

1885년 1차 감계회담 때 청국 대표였던 진영을 말한다. 당시 진영의 직함은 대청국(大淸國) 흠가오품함상대화령주파독리길림조선상무회판변방영무처(欽加五品銜賞戴花翎奏派督理吉林朝鮮商務會辦邊防營務處) 겸(兼) 도문강감계사의분발보용현정당(圖們江勘界事宜分發補用縣正堂)이었다.


 조회하는 일

 근래 귀 부사 [주321]
편자주 321
닫기

이중하(李重夏)를 말한다. 이 때 이중하는 덕원도호부사감리원산통상사무(德源都護府使監理元山通商事務)이었다.

의 조회의 답장을 받았습니다. 번거로운 것을 덜고 말하지 않은 것을 제외하고 뒤 이어 총리(總理)의 찰칙(札飭)을 펴본 중에는 이미 강의 수원(水源)을 조사하라는 유지(諭旨)가 있으니 마땅히 별도로 1명의 관원을 파견하고 같이 가기로 약속한 기일을 정해 알려준 사실에 의해 먼저 본국처(本局處)에 왔습니다. 지금 파견하는 측량위원(測量委員) 유우경(劉虞卿)은 궁병(弓兵)과 승수(繩手)를 대동하고 측량기구(測量器具)를 말에 싣고 17일에 길을 떠나 먼저 가서 측량할 것입니다. 귀 부사(府使)는 몇 인원을 선발하여 일찍 파견하는 것이 타당하고 이 편에 같이 가는 것은 응당 글을 갖추어 조회해야 할 것입니다. 이에 조회하오니 귀 부사는 번거롭겠지만 살펴보시고 견복(見覆)하여 시행해 주십시오. 이에 조회합니다.
 이상 조회
 덕원도호부사(德源都護府使) [주322]
편자주 322
닫기

이중하는 1886년(고종 23) 2월 28일 덕원부사(德源府使)에 임명되었다(「일성록」, 고종 23년 병술 2월 28일조).

감리원산통상사무(監理元山通商事務) [주323]
편자주 323
닫기

정식 직함은 통정대부행덕원도호부사병마절제사(通政大夫行德源都護府使兵馬節制使) 겸(兼) 감리원산항통상사무토문강감계사(監理元山港通商事務土門江勘界使)였다.

이(李) [주324]
편자주 324
닫기

이중하를 말한다.


 광서(光緖) 13년[1887, 고종 24] 4월 15일.

 
주 318
청국의 감계 위원인 방랑(方朗)을 말한다.
주 319
1885년 1차 감계회담 때 청국 대표였던 덕옥(德玉)을 말한다. 당시 덕옥의 직함은 흠가이품함상대화령혼춘좌익협령(欽加二品銜賞戴花翎琿春左翼協領) 겸(兼) 이변무교섭승판처(理邊務交涉承辦處) 겸(兼) 도문강감계사의박기파도로(圖們江勘界事宜博奇巴圖魯)이었다. 덕옥은 회담 중에도 아편을 이용하는 중독자였다. 조선측 수행원이 우연히 덕옥이 아편에 취하여 텐트에서 자고 있는 사이에 군기대신에게서 온 훈령을 훔쳐서 등사하는 경우가 있을 정도였다(이광수, 「백두산근참기」, 한성도서, 1927, 226~227쪽).
주 320
1885년 1차 감계회담 때 청국 대표였던 진영을 말한다. 당시 진영의 직함은 대청국(大淸國) 흠가오품함상대화령주파독리길림조선상무회판변방영무처(欽加五品銜賞戴花翎奏派督理吉林朝鮮商務會辦邊防營務處) 겸(兼) 도문강감계사의분발보용현정당(圖們江勘界事宜分發補用縣正堂)이었다.
주 321
이중하(李重夏)를 말한다. 이 때 이중하는 덕원도호부사감리원산통상사무(德源都護府使監理元山通商事務)이었다.
주 322
이중하는 1886년(고종 23) 2월 28일 덕원부사(德源府使)에 임명되었다(「일성록」, 고종 23년 병술 2월 28일조).
주 323
정식 직함은 통정대부행덕원도호부사병마절제사(通政大夫行德源都護府使兵馬節制使) 겸(兼) 감리원산항통상사무토문강감계사(監理元山港通商事務土門江勘界使)였다.
주 324
이중하를 말한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