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k_0001_02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풍산(豊山) 사임(社任) 및 각 향장(鄕長)들에게 감계사의 행차에 필요한 기구(器具)들을 제시하고 즉각 차출할 것을 통보

 
    • 발송일1885년 9월 19일(음)
□ 풍산(豊山) [주207]
편자주 207
닫기

함길도(咸吉道) 회령도호부(會寧都護府)에 소속된 알목하 진(鎭)의 경계로 1433년(세종 15)에 원산(圓山)·세곡(細谷)·유동(宥洞)·고랑기(高郞岐)·아산(阿山)·옛 부거[古富居]·부회환(釜回還) 등과 함께 설치되었다.

사임(社任) 및 각 향장(鄕長)에게 내리는 전령

 잘 알아서 거행할 일
 이번 감계사 행차에서 필요한 각 부분의 기구(器具)는 문서의 뒤에 기록하여 전령하므로, 미리 거둬들여서 행차에 닥쳐 생경(生梗)한 폐단이 없도록 마땅히 행할 일이다.
 을유(1885년, 고종 22) 9월 19일.
 (문서)뒤
 놋그릇 반상기(盤床器) [주208]
편자주 208
닫기

조선시대 사대부 가문에서 식사를 할 때 차리던 상차림을 말한다. 반상기는 밥그릇 1개, 국그릇 1개, 숭늉대접 2개에다가 김칫보 1개, 둥근쟁반 1개, 조칫보 1~2개, 종지 1~3개, 반찬그릇 3~10개로 완성된다. 이외에도 쟁첩이 있는데, 그 용도에 따라 3첩 반상·5첩 반상·7첩 반상·9첩 반상이 있으며, 궁중에서만 12첩 반상을 사용하였다. 대접과 쟁반 이외에는 모두 뚜껑이 있다.

7건(뚜껑 있는 것)
 흰접시[白貼] 150개
 흰사발[白沙鉢] 50개
 백종자(白宗子) [주209]
편자주 209
닫기

보시기보다 형태가 작고 초장이나 간장 등을 담아 밥상에 놓는 것으로 ‘종주’라고도 한다.

100개
 병대첩(餠大貼) [주210]
편자주 210
닫기

사발보다 더 크며 갱(羹 : 국)이나 국수 등을 담는 용기. 또는 대접이라고도 한다.

50개
 별반(別盤) 30립(立)
 승반(僧盤) 30립
 목탄(木炭) [주211]
편자주 211
닫기

숯을 말하며 주로 연기가 적은 참나무로 만들어 사용하였다.

은 들어가는 대로 지출한 후 나중에 그 비용을 수령한다.

 
주 207
함길도(咸吉道) 회령도호부(會寧都護府)에 소속된 알목하 진(鎭)의 경계로 1433년(세종 15)에 원산(圓山)·세곡(細谷)·유동(宥洞)·고랑기(高郞岐)·아산(阿山)·옛 부거[古富居]·부회환(釜回還) 등과 함께 설치되었다.
주 208
조선시대 사대부 가문에서 식사를 할 때 차리던 상차림을 말한다. 반상기는 밥그릇 1개, 국그릇 1개, 숭늉대접 2개에다가 김칫보 1개, 둥근쟁반 1개, 조칫보 1~2개, 종지 1~3개, 반찬그릇 3~10개로 완성된다. 이외에도 쟁첩이 있는데, 그 용도에 따라 3첩 반상·5첩 반상·7첩 반상·9첩 반상이 있으며, 궁중에서만 12첩 반상을 사용하였다. 대접과 쟁반 이외에는 모두 뚜껑이 있다.
주 209
보시기보다 형태가 작고 초장이나 간장 등을 담아 밥상에 놓는 것으로 ‘종주’라고도 한다.
주 210
사발보다 더 크며 갱(羹 : 국)이나 국수 등을 담는 용기. 또는 대접이라고도 한다.
주 211
숯을 말하며 주로 연기가 적은 참나무로 만들어 사용하였다.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