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d_0002_082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감계사가 국경지역이 협의될 때까지 변경지역의 월경 행위를 금한다고 감결

 
  • 발신자勘界使
  • 발송일1887년 5월 26일(음)
 二十六日勘界使甘
 今此勘界一事, 圖們江源頭姑未了定, 則島民安接之章程以待大小國商定頒下矣, 第念無知該民等, 或不無自相煽動之慮, 各自該邑一一曉諭, 使之安堵作農以待處分是遣, 如或有華民之私自侵索者, 該民等告于該府, 自該府照會于和龍峪以爲禁飭之地爲旀, 大抵輕離父母之鄕, 至有家室之徙, 雖緣飢寒之所驅, 是豈人情之所安哉, 自今以後自官戒民民各守戒, 往而作農農而卽歸是矣, 如或有率眷而新入, 築室而仍居者, 江禁雖曰解弛, 國家自有法典, 當有一律痛施之 日以此甘辭, 自官令飭于該民等處, 一以爲安堵之地, 一以無更越之弊宜當向事.
 丁亥五月二十六日在本府

 
지명
圖們江 , 和龍峪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