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d_0002_077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회령에서 감계사와 청국 관원 방랑(方朗)이 서로 논의하였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함

 
    • 발송일1887년 5월 16일(음)
 五月十六日往見方員在會寧
 我曰, 閱月論界, 終不相合, 我則行將回程矣, 第念大小國自是一家, 至於近日尤非往昔之比, 張皇論界已極不可, 而況再次會勘, 又未定界云者, 是不可使聞於隣也, 方曰, 貴論甚是甚是, 若以石乙水爲定, 則長坡亦不失, 而府使之一向堅執, 仰何故也, 我曰, 石乙水紅土水之間, 不過幾里, 非人民所居, 非田野所耕也, 卽杉木溝壑, 千年無用之地, 此何足較得失, 而國家疆土尺寸甚重, 紅土水明明是舊限也, 我何可擅定於他水乎, 方曰, 疆土之重, 彼此一般矣.

 
지명
會寧 , 石乙水 , 長坡 , 石乙水 , 紅土水 , 紅土水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