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넷

상세검색 공유하기 모바일 메뉴 검색 공유
닫기

상세검색

닫기
기사제목
작성·발신·수신자
날짜
~
본문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ID :NAHF.gd.d_0002_0740IDURL
사료라이브러리 열기
  • 글씨크게
  • 글씨작게
  • 프린트
  • 텍스트
  • 오류신고

감계사의 서신에 대해 청국 관원 측에서 반론을 적어 답신

 
  • 발신자淸國官員
  • 수신자李重夏
  • 발송일1887년 5월 13일(음)
 五月十三日華員答幅
 來單閱悉, 査紅土山水之流盡處中有岡隔, 又平岡水盡處, 彼此照會屢屢言之, 此番兩次往勘, 衆目共覩, 始則貴府使照會內開, 碑堆之尙遠, 前所同看董水之不接, 昨所已勘, 繼經敝承辦處與府使再勘, 水流亦復不接, 業經彼此照會在案, 此固明有礭 [주233]
교감주 233
닫기

確일 것이다.

據, 何必深辯, 況四十里伏流, 乃出自貴政府所云, 伏流云者, 卽水流不接之謂也, 此水不接, 計四十里, 亦有公文可憑, 總之, 公事總以印信爲憑, 口說之詞, 不足爲憑也, 玆經復勘, 又有彼此照會可憑, 府使意欲反悔前次照會, 殊屬無理, 且云照會非若貨物之一券, 不能更易, 尤屬擬不於倫堂堂印件, 豈反不如貨物之一券, 試問貴邦無論大小官員, 有事公出印, 必隨身携帶視印信, 何等鄭重, 今如府使所云, 不啻視爲無足輕重之物, 府使雖敢出此言, 而敝局處則不敢言也, 因筆談不足爲憑, 故用蓋印照會爲憑, 用印之件, 旣不足爲憑, 又將何以爲憑乎, 今府使如此矯辯, 其勢萬難定議, 敝局處惟有將府使照會送呈總署, 將所勘情形據實上稟, 幷移碑一節, 亦要澈底根究, 總署前後奏議, 幷未指明紅土山水大圖們江, 恭査欽典會典皇朝輿圖, 亦未載明紅土山水大圖們江, 今府使公然大書特書紅土山水卽欽定會典輿圖所載, 不知何所見而然, 末云紅丹石乙爲小水, 意在以紅土山爲大水, 獨不思此水與紅丹石乙兩水究孰爲寬濶乎, 此事看來, 府使旣不以照會爲憑, 徒然强辯無心了, 事勢必至聽候欽此 [주234]
교감주 234
닫기

差일 것이다.

査辦, 所有測量里數, 此時且不必計較議論也.

 

주 233
確일 것이다.
주 234
差일 것이다.
 
지명
紅土山水 , 董水 , 紅土山水 , 大圖們江 , 紅土山水 , 大圖們江 , 紅土山水 , 紅丹 , 石乙 , 紅土山 , 紅丹 , 石乙
관서
承辦處 , 總署

태그 :

태그등록
이전페이지 리스트보기 맨 위로